• 아시아투데이 로고
벚꽃 논란 아베 돈풀기 준비…“경제대책 107조원 상회할 듯”

벚꽃 논란 아베 돈풀기 준비…“경제대책 107조원 상회할 듯”

기사승인 2019. 12. 01. 15: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Japan North Korea <YONHAP NO-3619> (AP)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에 대해 기자들과 이야기하고 있다./AP 연합
일본 정부가 경기 활성화를 위해 내놓은 완화적 재정정책 규모가 예상보다 대폭 확대될 전망이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1일 일본 정부가 이달 초 발표할 경제 대책이 10조엔(약 107조7180억원)을 상회하는 재정 조치가 반영됐다고 보도했다.

정부는 일본 각지에서 발생한 태풍·폭우 피해 복구 및 방재 시스템 강화, 차세대 기술 개발지원 등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대규모 재정 정책을 추진한다.

중앙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의 재정 직접지출 7조∼8조엔(약 75조4026억원~86조1744억원), 정부가 각종 사업비를 저금리로 융자하는 재정투융자 3조∼4조엔(약 32조3154억원~43조872억원), 일본 국제협력은행(JBIC)이 기업의 해외 사업을 지원하는 외국환자금 특별회계 지출이 약 1조엔(약 10조7718억원)에 이를 전망이라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르면 이달 5일께 경제 대책을 각의 결정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