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양양여성회관 교육프로그램, 평생교육의 장으로 ‘각광’

양양여성회관 교육프로그램, 평생교육의 장으로 ‘각광’

기사승인 2019. 12. 06. 14: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3개 과정에 900여 명 참여, 수요자 중심의 과정 개설로 선호도 높아
양양 이동원 기자 = 강원 양양군이 여성회관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해 평생교육의 장으로 각광받고 있다.

6일 양양군에 따르면 지역 주민들에게 건전한 여가 선용과 문화 충족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매년 상·하반기 두 차례에 걸쳐 교육교실을 진행한다. 올해는 총 33개 과정에 900여명의 주민이 참여했다.

군민들의 욕구에 부응한 수준 높은 강의와 보다 폭 넓은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양양 지역은 물론 강릉, 서울에서까지 강사를 초빙해 교육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또 개설강좌가 교양·문화, 건강·체육, 기술·기능, 외국어 등 분야별로 다양하다 보니 선택의 폭이 넓고, 수강료도 교육시간에 따라 2만원부터 3만원까지 비교적 저렴해 주민 참여도가 높다.

특히 여행수채화나 바이올린, 실용의상 등 일부 과목은 양양지역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는 과정이어서 인기가 많은 편이다.

6일에는 지난 16주 간 교육교실을 함께한 수강생과 강사, 내빈 등 100여명이 함께한 가운데 교육교실 수료식을 개최했다.

이날 수료식에서는 바이올린, 댄스스포츠, 우쿨렐레, 통기타, 노래교실 등 5개 과정 수료생이 작품발표회 통해 그간 배워온 실력을 선보였다.

꽃누르미, 디지털사진반과 문인화, 한글·한문서예 등 16개 과정 수강생도 손수 만든 작품을 여성회관에 전시했다.

권효서 시 여성가족담당은 “수요자 중심의 교육과정 개설로 여성회관 교육교실이 지역주민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며 “지속적인 강사 발굴과 시설 개선을 통해 주민 만족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