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갤럽 “문 대통령 지지도 48%로 상승…4개월만에 긍부정 역전”
2020. 08. 0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26.3℃

베이징 31.2℃

자카르타 28.2℃

한국갤럽 “문 대통령 지지도 48%로 상승…4개월만에 긍부정 역전”

기사승인 2019. 12. 06. 13: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KR20191203014800504_01_i_P2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한국갤럽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 평가가 부정 평가를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3∼5일 전국 유권자 1600명을 대상으로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2%포인트 상승한 48%를 기록했다.

반면 부정 평가는 전주보다 1%포인트 하락한 45%였다.

문 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앞선 것은 ‘조국 사태’가 불거졌던 지난 8월 셋째주 조사 이후 4개월(16주)만이다.

연령 별로 보면 긍정·부정평가율을 보면 30대가 긍정 63%, 부정 34%, 40대가 긍정 57%, 부정 39%로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율을 보였다. 20대는 긍정 46%, 부정 40%, 50대는 긍정 41%, 부정 54%, 60대는 긍정 39%, 부정 53%로 상대적으로 지지율이 낮았다.

국정 수행을 잘하는 이유로는 외교(20%)가 가장 높았고, 복지 확대(7%), 북한과의 관계 개선·국민 소통(6%), 서민을 위한 노력(5%), 적폐청산·개혁 의지(3%) 순으로 나타났다.

잘하지 못하는 이유로는 경제·민생문제 해결 부족(28%)을 가장 많이 꼽았고, 친북 성향(8%), 인사 문제(7%), 독단적(5%), 부동산 정책·외교 문제(4%), 일자리 문제(3%) 등이 뒤를 이었다.

정당 지지율을 보면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주보다 2%포인트 상승한 40%를, 자유한국당은 2%포인트 하락한 21%를 각각 기록했다.

바른미래당과 정의당은 각각 1%포인트 상승해 6%와 10%였다. 우리공화당은 0.5%, 민주평화당은 0.4%의 지지율을 보였다.

총선에서 비례대표 의원 선출을 위한 정당 투표를 어디에 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는 38%가 민주당이라고 답했다.

이어 한국당(26%), 정의당(13%), 바른미래당(75), 민주평화당·우리공화당(각 1%) 순으로 나타났다.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26%를 얻으며 1위를 차지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13%를, 이재명 경기지사는 9%를 각각 얻었으며, 안철수 전 의원은 6%를 기록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은 각각 5%를, 오세훈 전 서울시장,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각각 4%를 얻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