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베트남 언론, 박항서 감독 극찬 “아빠 박항서의 퇴장, 새끼 보호하는 닭 같았다”

베트남 언론, 박항서 감독 극찬 “아빠 박항서의 퇴장, 새끼 보호하는 닭 같았다”

기사승인 2019. 12. 11. 12: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동아시아(SEA) 게임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베트남 U-22 축구 대표팀은 10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펼쳐진 SEA게임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격파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대 라이벌이자 숙적인 태국을 제친 데 더해 1959년 이후 60년 만의 우승을 이뤘다.

이날 박항서 감독은 3-0으로 앞선 후반 32분께 판정에 강력하게 항의하며 분노를 표출했다. 주심은 레드카드를 꺼내 박 감독에게 퇴장을 명했고, 이영진 코치에게 감독 대행을 맡겼다.

박 감독의 항의는 선수 보호를 위함이었고, 그가 퇴장하자 관중석에서는 "박항서"를 연호하는 베트남 국민들의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베트남 현지에서는 박 감독의 퇴장을 두고 마치 아이들을 돌보는 아빠 같았다고 표현했다.

베트남 언론 ZING은 "박항서 감독은 심판의 결정을 인정하지 않았고, 불만을 표시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았다. 이전에도 박 감독은 선수들이 파울을 할 때마다 주심이나 상대 감독과 언쟁을 벌이지 것을 주저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어 "두려워하지 않는 박 감독은 선수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낼 때 베트남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고, 아빠라는 애칭을 얻으며 많은 팬들이 베트남 축구에 열광하게 했다"고 전했다.

또 매체는 마치 새끼를 보호하는 닭처럼 박 감독을 표현하며 그가 만들어낸 60년 만의 금메달을 역사라고 얘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