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남부발전, 청년-강소기업 밋업데이 성료

한국남부발전, 청년-강소기업 밋업데이 성료

기사승인 2019. 12. 11. 1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91210_청년과 기업, “만나고 배우고 소통하고”
10일 한국남부발전 4층 대강당에서 열린 ‘KOSPO 청년-강소기업 밋업데이’에 참석한 대학생들이 기업 관계자로부터 기업정보 청취와 함께 취업상담 등을 하고 있다./제공=남부발전
부산 조영돌 기자 = 청년과 에너지 강소기업간 소통의 자리가 부산국제금융센터에서 열렸다. 일방적인 정보 제공에서 벗어나 라운드 테이블에서 상호 교류를 통해 일자리 미스매치와 인재 역외 유출 해소 노력이 엿보였다는 평이다.

11일 한국남부발전에 따르면 10일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와 공동으로 ‘KOSPO 청년-강소기업 밋업(Meet-up)데이’를 문현동 국제금융센터 4층 대강당에서 개최했다.

이번 밋업데이 행사는 에너지 분야 강소기업 등과 청년 구직자간 일자리 미스매치를 완화하기 위한 프로젝트로 기획했다.

경성산업, 대선주조, 삼보산업, 코스웬콘텐츠, 터보파워텍, 한국플렌트서비스 등 6개 기업이 참여한 이번 행사는 기업정보 제공, 취업상담 및 취업박람회 등으로 진행했으며 특히 경성산업과 터보파워텍은 취업면접을 통해 청년구직자의 관심을 모았다.

이 자리에서는 창업기업인 베러먼데이 도경백 대표가 ‘월요일이 기대되는 삶을 만드는 베러먼데이’ 특강을 통해 청년들과의 공감대를 바탕으로 취업뿐만 아니라 도전하는 미래에 대한 따뜻한 조언을 제공했다.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은 “부산지역 인재의 역외 유출이 문제가 되는 상황에서 일자리 미스매치를 해소하는 노력은 의미가 크다”며 “일자리 미스매치는 정보 미스매치로 발생하는 경향이 크다는 점에서 남부발전은 에너지 강소기업과 청년을 연결하는 브릿지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남부발전은 부산지역 인재 역외 유출 방지를 위해 지속 노력하고 있으며 그 일환으로 12일 경성대학교에서 부산 8개 공공기관 공동으로 ‘찾아가는 기업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