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제철, 사외보 창간 15주년 맞아 단행본으로 발행

현대제철, 사외보 창간 15주년 맞아 단행본으로 발행

기사승인 2019. 12. 11. 11: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환경전문기자, 생태경제학교수 등 글 실려
공존의 가치 소박한 일상 모습으로 풀어내
clip20191211105142
‘푸른 연금술사’ 표지 이미지./ 제공 = 현대제철
현대제철 사외보 ‘푸른연금술사’가 창간 15주년을 맞아 대표 칼럼을 엮은 단행본으로 출간된다.

현대제철은 지난 2004년 생태가족주의를 표방하며 출발한 기업 사외보 ‘푸른연금술사’가 추구해 온 공존과 순환의 가치를 보다 많은 독자들과 공유하기 위해 동명의 단행본을 발행했다고 11일 밝혔다.

‘푸른연금술사’는 마흔 번 이상 재활용되는 철의 친환경성을 알려온 철강업계 대표 사외보로, 폐기된 고철이 새로운 가치로 재창조되는 것과 같이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하는 창구가 되고자 하는 바람을 제호에 담았다.

또한 조홍섭 기자, 조영탁 교수, 최원식 문학평론가, 공선옥 소설가, 장석남 시인, 박형준 시인, 이주연 건축평론가 등의 필진들이 참여했으며 창간 이래 15년동안 생태 친화적 가치에 대한 다양한 생각을 담아내는 공론의 장 역할을 해왔다.

이번 단행본에는 15년동안 연재된 장수 칼럼 가운데 대표 필진 20명의글 30여편이 담겼다. 테마는 △자연을위한 푸른 연금술 △세상과함께하는 푸른 연금술 △일상을그리는 푸른 연금술 세 가지로 구성됐으며, 자연환경·여행·음식·책·건축물 등 우리 주변의 평범한 일상에서 발견하는 지속가능한 삶의 지혜를 20명의 다양한 시선으로 풀어내고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자연과 사람, 철이 공존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고민으로부터 사외보 ‘푸른연금술사’가 출발했고 단행본까지 엮게 됐다”며 “흔한 소재인 철이 계속 순환하며 새롭게 재탄생하듯 ‘푸른연금술사’가 독자들에게 우리 주변의 평범한 것들의 가치를 재발견해보는 시간을 선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단행본 ‘푸른연금술사’는 이달부터 전국 서점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