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前 울산경찰청 수사과장 소환조사…‘하명수사’ 의혹 관련
2020. 08. 0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6℃

도쿄 26.3℃

베이징 34.1℃

자카르타 29.2℃

검찰, 前 울산경찰청 수사과장 소환조사…‘하명수사’ 의혹 관련

기사승인 2019. 12. 13. 15: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91022_140016518_02
청와대와 경찰의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수사 당시 지휘라인에 있던 경찰 간부를 소환조사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전날 당시 울산지방경찰청 수사과장이었던 A 총경을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A 총경에게 김 전 시장 측근의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 과정을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A 총경은 지난해 1월 백원우 민정비서관 산하 특별감찰반 소속 B 행정관이 울산에 내려가 만난 인물로 지목되기도 했다.

청와대 측은 최근 B 행정관이 ‘고래고기 환부사건’을 조사하러 울산에 갔다고 밝혔으며, A 총경은 언론 인터뷰에서 B 행정관을 만났지만 김 전 시장 사건과 관련한 대화는 나누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2017년 12월~지난해 8월 울산경찰청 수사과장으로 근무한 A 총경은 2017년 12월 김 전 시장 비서실장 박기성씨(50)의 레미콘 업체 밀어주기 의혹과 김 전 시장 동생의 아파트 시행사업 이권개입 의혹을 수사했다.

이후 경찰의 수사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하달받은 첩보 등을 토대로 시작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경찰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 전 시장의 비서실장 박씨와 동생에게 각각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변호사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지만 무혐의 처분이 나왔다.

검찰은 향후 김 전 시장 측근에 대한 수사에 관여한 당시 울산경찰청 소속 간부와 실무진을 차례로 소환할 방침이다. 애초 검찰은 경찰관 10명에게 지난 8일까지 출석 통보를 했으나 모두 불응했다. 이에 검찰은 최근 7~8명에게 다시 출석요구서를 보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