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병세악화로 중환자실 입원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병세악화로 중환자실 입원

기사승인 2020. 01. 19. 15: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19102308220001300_P2_20200119152208387
/연합뉴스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병세가 위독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롯데그룹은 신 회장의 건강 상태가 악화돼 이날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했다고 전했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지난 연말 탈수증세로 입원했던 상황보다는 더 심각하다”면서 “혹시 몰라 가족은 물론 일부 임직원도 대기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일본에 출장 중이던 신동빈 롯데 회장도 급거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은 지난해 12월 영양 공급 관련 치료 목적으로 아산병원에 입원했다. 전달인 11월에는 탈수증세로 보름가량 병원에 입원하는 등 노환으로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며 치료를 받아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