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예술의전당 ‘아티스트 라운지’, 올해 첫 공연은 첼로 사중주

예술의전당 ‘아티스트 라운지’, 올해 첫 공연은 첼로 사중주

기사승인 2020. 01. 22. 11: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 예술의전당 아티스트 라운지
예술의전당은 올해 ‘아티스트 라운지’ 첫 무대로 첼로 사중주를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오는 29일 IBK챔버홀에서 개최될 이번 ‘아티스트 라운지’에는 첼리스트 심준호, 반현정, 이경준, 이상은이 연주자로 나선다.

바흐 칸타타 중 ‘양들은 한가로이 풀을 뜯고’를 비롯해 피첸하겐의 ‘콘서트 왈츠’, 몬테베르티 오페라 ‘포페아의 대관식’ 중 ‘그대를 보오’ 등을 연주한다.

아티스트 라운지는 ‘일상 속 클래식’을 키워드로 예술의전당이 지난 2014년 시작한 콘서트다.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에 열린다. 연주자들이 직접 곡을 해설하고, 가격도 다른 공연에 비해 비교적 저렴한 편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