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경화, “신종코로나 중국인 입국 제한, WHO 권고·국제사회 동향 감안해야”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26.9℃

베이징 23.3℃

자카르타 27.4℃

강경화, “신종코로나 중국인 입국 제한, WHO 권고·국제사회 동향 감안해야”

기사승인 2020. 02. 06. 17: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미 방위비분담 협상, 양측 입장 차 커…주한미군 韓근로자 무급휴직 협상 지속"
"평화프로세스 진전 위해 미·중·러·일 국제적 지지 강화"
답변하는 강경화 외교장관<YONHAP NO-3279>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브리핑룸에서 열린 내신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외교 대응, 한·미 방위비 협상 등 외교 현안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중국인 입국 제한 확대에 대해 “국민 안전이 최우선 과제이지만 세계보건기구(WHO) 권고와 조치시 효력, 국제사회 동향 등을 감안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한·미 방위비 분담 협상에 대해 양측의 입장 차가 아직 크다고 밝혔다. 또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정착을 위해 남·북 관계와 북·미 관계가 상호 추동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 기자회견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외교부 차원의 대책과 한·미 방위비분담 협상 등 주요 현안에 대해 브리핑했다.

강 장관은 ‘정부가 입국 금지 확대에 미온적이라는 비판이 있다’는 질문에 “매일 종합적으로 상황을 점검·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싱하이밍 새 주한 중국대사의 관련 브리핑이 전례 없다는 지적에 “신임장 사본을 외교부에 접수해 외교 관계에 대한 빈 협약에 위배되지 않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어 중국과 긴밀한 소통을 통해 한·중간 주요 외교 일정도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강 장관은 주한미군 방위비분담협상을 둘러싼 한국과 미국 정부의 입장차가 아직 크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지난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회담에서 이를 확인했다며 “아직 간극은 크지만 서로 이해도 훨씬 깊어졌으며 이를 바탕으로 합의를 만들어가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강 장관은 “방위비분담협상은 국회 비준 동의를 받아야 하는 중요한 합의”라며 “정부는 기존 방위비분담금 협정(SMA) 틀 안에서 합리적이고 공평한 분담을 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하면서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SMA 체결 지연에 따라 4월 1일 자로 주한미군 내 한국인 근로자의 무급휴직이 시행될 수 있다는 점에는 “언제 타결된다고 예단하기 어렵지만 우리 근로자들의 권익 보호를 충분히 유념하면서 계속 협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강 장관은 남·북, 북·미관계에 대해 “남·북 관계와 북·미 관계가 상호 추동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며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밝힌 구상을 외교부 차원에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북·미 모두 대화의 문을 열어놓은 상황인 만큼 정부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을 위해 계속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미국뿐 아니라) 중·러·일 등 주요 관계국 소통을 강화해 국제적 지지 기반을 다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