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금호석유화학그룹, 독립적 제보시스템 ‘온라인 프렌즈’ 가동

금호석유화학그룹, 독립적 제보시스템 ‘온라인 프렌즈’ 가동

기사승인 2020. 02. 14. 17: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금호석유화학그룹 온라인프렌즈
금호석유화학그룹 제보 시스템 ‘온라인 프렌즈’ 접속화면. /제공 = 금호석유화학
금호석유화학그룹이 이번주 부터 독립적 제보 시스템인 ‘온라인 프렌즈’를 구축하고 운영에 돌입했다.

14일 그룹에 따르면 ‘온라인 프렌즈’는 기업 내·외부 이해관계자 누구나 제보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금품 수수’, ‘정보 유출’, ‘불공정 거래’ 등 9개의 유형으로 제보를 세분화하고 제보 내용의 처리 현황을 제보자와 지속적으로 공유, 비밀 및 신분 보장과 제보자 책임 감면 체계를 안내하는 등 제보 전반 프로세스를 직관적으로 구축했다.

운영 주체인 경영감사팀은 기존에도 윤리경영사이트 내부에 ‘사이버 제보실’을 운영해 왔으나 이번에 별도의 시스템으로 독립시키면서 제보시스템을 일원화하고 안전성과 투명성을 한층 제고할 수 있게 됐다.

박찬구 회장 역시 올해 신년사에서 “부정과 부패는 현실에 타협하고 유혹에 휩싸인 결과에서 비롯된다”며 윤리경영을 회사의 최우선 가치로 두고 원칙에 입각한 경영을 강조한 바 있다. 그룹은 이에 따라 지난해부터 내부통제 및 감사 시스템을 대대적으로 개편하며 전사의 윤리경영 확립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