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봉준호 감독 ‘기생충’, 프랑스 세자르상 외국어영화상 수상

봉준호 감독 ‘기생충’, 프랑스 세자르상 외국어영화상 수상

기사승인 2020. 03. 01. 11: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기생충, 봉준호 감독 '금의환향'
/정재훈 기자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이 프랑스의 오스카로 불리는 세자르상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프랑스영화예술아카데미는 28일(현지시간) 파리 시내 살 플레옐 극장에서 열린 제45회 세자르상 시상식에서 봉 감독의 기생충을 외국어영화상에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기생충’은 한달 전 세자르의 외국어영화상 후보작에 지명됐다.

‘기생충’이 지난해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거머쥔 프랑스 칸 영화제와 달리 세자르영화상은 프랑스 영화인들이 1976년부터 매년 우수한 프랑스 영화에 주로 시상하는 프랑스 영화 최대 축제다. 프랑스영화예술아카데미가 투표로 선정하는 이 상은 ‘프랑스의 오스카’로 불린다.

‘기생충’은 타란티노(미국)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페드로 알모도바르(스페인)의 ‘페인 앤 글로리’, 토드 필립스(미국)의 ‘조커’, 마르코 벨로치오(이탈리아)의 ‘배신자’ 등 6개 작품과 경합했다.

‘기생충’이 세자르 외국어영화상을 차지하면서 프라승의 양대 영화축제의 최고상과 외국어영화상을 2년 연속으로 아시아 감독 작품이 석권했다.

지난해 제44회 세자르 외국어영화상은 일본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만비키 가족’이 수상했다. 이 작품은 2018년 칸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한편 이날 세자르상의 작품상은 라주 리 감독의 ‘레미제라블’이, 감독상은 ‘장교와 스파이’를 연출한 로만 폴란스키에게 돌아갔다.

라주 리 감독의 장편 데뷔작 ‘레미제라블’은 파리 근교 도시를 배경으로 폭력에 노출되면서 더 큰 폭력의 세계로 빠져드는 아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지난해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수상한 데 이어 이번에 세자르의 최고상까지 석권했다.

폴란스키의 ‘장교와 스파이’는 19세기 후반의 프랑스를 휩쓸었던 드레퓌스 사건을 다룬 역사물이다. 폴란스키는 성범죄 전력을 둘러싼 논란 속에 시상식에 불참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