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금원 앱 출시 두달 만에 다운로드 9만 8000건 돌파

서금원 앱 출시 두달 만에 다운로드 9만 8000건 돌파

기사승인 2020. 03. 26. 16: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 19'로 어려움 겪는 서민금융 지원 강화
clip20200326165723
서민금융진흥원(이하 ‘서금원’)은 지난 1월 23일 출시한 서금원 통합 앱(App)과 맞춤대출 앱(App)이 출시 두 달 만에 누적 다운로드 수 9만 8665건을 달성했다고 26일 밝혔다.

특히 올해 1월~2월 중 비대면 채널을 통한 서민금융 지원규모는 5만 7500건으로 전년 동기 1만 9000건 대비 3배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기존 비대면 채널인 서민금융콜센터와 홈페이지를 고객 맞춤형으로 개편했을 뿐 아니라 앱을 통한 모바일 비대면 채널을 신규 확대해 서민들의 금융 편의성과 접근성을 강화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서금원은 분석했다.

또한 같은 기간 비대면 채널을 통해 일평균 1438건이 지원돼 앱 출시 및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지난해 12월(일평균 1274건) 대비 13%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대면상담이 어려운 상황임에도 앱, 홈페이지, 콜센터 등을 통한 비대면 지원규모가 확대되면서 안정적인 서민금융 공급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서금원은 향후 뱅크샐러드, 핀다 등 핀테크업체 등과의 연계를 통해 맞춤대출, 휴면예금 원권리자 보호 등 서민금융지원의 비대면서비스 저변을 보다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이계문 원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직접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등을 방문해 서민금융상품을 알아보기 어렵거나 생업에 바빠 시간을 내기 어려운 서민들이 많다”며 “이러한 분들은 창구방문보다 간편하고 24시간 이용할 수 있는 서금원 앱이나 홈페이지 등의 비대면 채널을 적극 활용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서금원은 향후에도 서민들이 서민금융을 보다 쉽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수요자 입장에서의 접근 채널을 다양화하기 위한 혁신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