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영광경찰, 집회시위 현장서 ‘코로나19’ 예방활동 ‘눈길’

영광경찰, 집회시위 현장서 ‘코로나19’ 예방활동 ‘눈길’

기사승인 2020. 05. 22. 17: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화경찰관 통해 생활방역 당부
clip20200522095443
영광경찰서는 대화경찰관을 활용해 한빛원전 앞에서 열린 A단체 집회에서 마스크를 배포하고 두팔간격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예방활동을 하면서 집회를 관리하고 있다./제공 = 영광경찰서
영광 신동준 기자 = 전남 영광경찰서는 집회시위에서 코로나19 예방활동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22일 경찰서에 따르면 이태원발 코로나 확진 감염자가 다시 급증하는 등 감염병이 전국적으로 확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영광경찰은 대화경찰관을 활용해 시위자들에게 마스크 배포·두 팔 간격 거리두기 권고 등 ‘코로나19’감염 예방수칙을 홍보해 이에대한 경각심을 다시 한 번 고취시켰다.

행사 관계자는 “경찰이 집회현장에 같이 나와 애로사항도 들어주고 마스크까지 챙겨주며 집회가 잘 진행될 수 있도록 도와줘서 안심이 되고 든든하다”고 말했다.

신용기 영광경찰서 정보경비계장은 “평화적인 집회시위는 보장하되, 위법행위는 엄정대응하면서 집회현장에서 감염병 예방활동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