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남도교육청, 2학기부터 고1 교육비 무상 지원
2020. 07.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2℃

도쿄 20.9℃

베이징 24.1℃

자카르타 27.2℃

경남도교육청, 2학기부터 고1 교육비 무상 지원

기사승인 2020. 05. 25. 16: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학기부터 수업료와 학교운영지원비 지원
20200525_115407
박종훈 경남도교육감(가운데)이 25일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학기부터 고1 수업료와 학교운영비를 지원한다고 밝히고 있다./제공=경남도교육청
창원 박현섭 기자 = 경남도교육청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제적 위기 극복을 돕고자 고등학교 1학년 교육비를 2학기부터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시행으로 경남은 전면 무상교육이 이뤄지게 됐다.

교육비 지원 대상은 법정면제자를 포함해 기존 지원자 등을 제외한 고1 2만454명으로 2학기부터 수업료와 학교운영지원비를 지원한다.

소요되는 예산은 수업료 109억원, 학교운영지원비 25억원으로 총 134억원이다. 학생 1인당 수업료 47만5000원, 학교운영지원비 11만5000원으로 평균 59만원의 학비절감 효과가 있다.

도교육청은 교육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2019학년도 2학기부터 고등학교 3학년, 2020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의 교육비를 지원하는 단계적 무상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고등학교 1학년은 당초 2021학년도부터 무상교육을 실시할 예정이었나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인해 소비위축과 경기침체가 계속되고 학부모의 교육비 부담이 가중됨에 따라 이를 앞당겨 시행하게 됐다.

또 지원근거 마련을 위해 다음 달 중 ‘경남도 학교 수업료 및 입학금에 관한 조례 시행규칙’을 개정해 제3회 추가경정예산에 이를 반영할 계획이다.

박종훈 도교육감은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로 소비위축과 경기침체가 계속됨에 따라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이 가중되고 있고 경제위기 해소를 위해 전 국가적 차원의 노력이 이뤄지고 있으며 경남교육청 역시 다양한 대책으로 위기 극복의 희망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해왔다”고 말했다.

박 교육감은 “위기상황일수록 경제력의 차이가 교육의 차이로 이어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하며 우리 교육청은 모든 학생들이 질 높은 교육을 차별없이 누릴 수 있도록 적극적인 대책수립과 지원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