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업 5곳 중 2곳 “코로나19 사태로 채용 업무 부담 증가”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8℃

도쿄 25.4℃

베이징 23.1℃

자카르타 26.8℃

기업 5곳 중 2곳 “코로나19 사태로 채용 업무 부담 증가”

기사승인 2020. 05. 25. 17: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 운영업체 사람인에이치알은 기업 436곳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채용 업무 부담 관련 조사 결과 응답자 중 42.4%가 ‘부담이 늘었다’고 답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들은 부담을 느끼는 이유(복수응답 기준)로 △면접장 소독 등 감염예방 대책 실시(47.0%) △면접 등에서 하루당 소집자 최소화되도록 전형 일정 장기화(23.8%) △예년에 비해 지원자 증가(22.2%) 등을 꼽았다.

부담이 늘어난 전형(복수응답 기준)은 △실무 면접(58.4%) △모든 전형(22.2%) △서류전형(19.5%) △인성 면접(17.8%) △인적성 및 필기 전형(7.0%)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이전 대비 채용 업무 부담이 늘어난 평균 비율은 38.6%로 집계됐다. 비율별로 보면 △30%(33.5%) △20%(18.9%) △50%(18.9%) △40%(7%) △60%(6.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중 67.6%는 면접 전형 운영상 변화가 있다고 답했다. 구체적인 변화로는 △면접 시 마스크 착용(80.8%) △한 번에 면접을 보는 지원자 수 최소화(44.8%) △평가에 참여하는 면접관 최소화(43.2%)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응답자 중 22.5%는 올해 면접 참가자에게 면접비를 지급한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조사(27.6%)보다 5.1%p 감소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