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반갑다~ 친구야!”...설렘과 긴장 속에 237만명 2차 개학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1℃

베이징 22.3℃

자카르타 26.4℃

“반갑다~ 친구야!”...설렘과 긴장 속에 237만명 2차 개학

기사승인 2020. 05. 27. 16: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걱정 가득한 학부모들, 환하게 웃는 아이들 보며 일단 안도…자녀에게 방역수칙 거듭 당부
유은혜 "원격 수업만으로는 충분한 교육 제공 못 해"
[포토]발열검사 후 등교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세륜초등학교에 초등학교 1, 2학년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정재훈 기자
전국의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지난주 ‘등교 개학’을 한 데 이어, 27일 유치원과 초등학교 1·2학년, 중학교 3학년과 고등학교 2학년 등 전국 237만명의 2차 등교가 시작됐다. 서울과 부천 등 일부 지역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상당수 학교와 유치원의 등교 일정이 연기된 가운데 이날 개학을 맞은 학생들의 얼굴에는 반가움과 긴장감이 교차했다.

이날 등교 개학을 한 서울 송파구 세륜초등학교의 교사들은 학교 방역 차원에서 ‘잠깐 멈춤’ 스티커를 붙이고, 줄을 서는 아이들이 일정한 거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세륜초 5학년 담임을 맡은 박현진 교사는 “아이들이 안전하려면 생활 속 거리두기 등 기본 방역 수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화장실에 가는 길에도 아이들이 일정 간격을 유지할 수 있도록 발바닥 모양 스티커를 1m 간격으로 배치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8시22분 처음으로 한 초등학생이 학부모의 손을 꼭 잡고 나타난 이후 부모와 함께 등굣길에 나선 아이들의 모습이 여기저기 눈에 띄었다. 학교 교실에 들어서기 전 체온을 측정하고 손을 소독하느라 교문 앞은 금새 학생들로 붐볐다.

80여일 만에 활기를 되찾은 교정에서 오랜만에 친구를 만난 아이들은 서로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2학년 심이한군(8)은 “학교에 오니 기분이 너무 좋다“며 ”오랜만에 친구들을 만날 수 있어 너무 반갑고 설렌다”며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KakaoTalk_20200527_155625192
27일 오후 경기도 한 중학교의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거리를 둔 채 식사를 하고 있다./시민 제보
잠시도 걱정스런 마음을 내려놓지 못하던 학부모들도 환하게 웃는 아이들을 보며 “그래도 등교 개학은 잘한 것 같다”며 입을 모았다. 이날 초등학교 2학년 자녀를 등교시킨 학부모 유모씨(36·여)는 “걱정은 되지만 오랜만에 등교해서 설레하는 아이를 보니 나도 마음이 밝아지고 있다”며 “아이가 선생님 말씀에 잘 따르고 마스크를 잘 써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7일 시도교육청과의 등교점검 영상회의 모두발언에서 등교수업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오는 6월 8일까지 예정된 순차 등교일정을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거듭 밝혔다.

유 부총리는 “대한민국 방역체계 속에서 등교수업을 하지 못한다면 올 한 해 등교수업을 아예 하지 못하거나 원격수업만 진행하는 상황이 생길 수도 있다”며 “원격수업만으로는 충분한 교육을 제공할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원격수업과 등교 수업을 병행하는 학습 방법으로 등교 인원 조절과 학생 밀집도 최소화 등으로 관리할 예정”이라며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할 경우 과감한 조치도 망설이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