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종인 “보수우파 강조 안돼…새 정책에 놀라지 말라”
2020. 07.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4.1℃

베이징 23.2℃

자카르타 28℃

김종인 “보수우파 강조 안돼…새 정책에 놀라지 말라”

기사승인 2020. 05. 27. 22: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질문받는 김종인<YONHAP NO-4340>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조직위원장 회의에 참석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이제 시대가 바뀌었고 세대가 바뀌었다. 당의 정강·정책부터 시대정신에 맞게 바꿔야 한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는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조직위원장회의 비공개 특강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김 내정자는 “국민은 더는 이념에 반응하지 않는다”면서 “(국민을) 보수냐 진보냐 이념으로 나누지 말자”면서 당의 전통적 지지층에 호소해 온 보수나 자유 우파라는 표현을 더는 강조하지 말 것을 재차 당부했다.

특히 김 내정자는 “일반적 변화가 아닌 엄청난 변화만이 대선 승리의 길”이라고 역설했다. 김 내정자는 “과거 경제민주화처럼 새로운 것을 내놓더라도 놀라지 말라”면서 “정책 개발만이 살길이다. 깜짝 놀랄 만하게 정책개발 기능을 되살릴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당은 이날 4·15 총선 참패 후 42일 만에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전환하고 지도부 재정비를 마쳤다. 김종인 비대위에서 활동할 비대위원 9명 중 김병민 서울 광진갑 조직위원장, 김재섭 서울 도봉갑 조직위원장, 정원석 청사진 공동대표 등 3명은 1980년대생으로 청년 비대위원에 해당한다. 여성 비대위원은 김미애 당선인과 김현아 의원이다. 21대 국회 기준으로 재선인 성일종 의원도 비대위에서 활동한다. 김 위원장을 비롯해 주호영 원내대표, 이종배 정책위의장이 당연직으로 참여한다.

통합당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상임전국위원회를 열고 비상대책위원회의 임기를 연장하는 내용의 당헌 개정안을 의결했다. 개정안은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 시기를 ‘2020년 8월 31일까지’로 규정한 당헌 부칙과 관련해 비대위를 둘 경우 이 부칙을 적용하지 않는 예외조항을 추가하는 것이 핵심이다.

전체 41명의 상임전국위원 중 23명이 회의에 출석해 이 같은 당헌 개정안을 의결했다. 당헌 개정에 따라 지난달 말 전국위에서 추인된 ‘김종인 비대위’의 임기는 내년 4월 7일 재·보궐 선거까지다. 정우택 전국위 의장은 상임전국위가 끝난 뒤 “오늘(27일) 안건이 이견 없이 원안대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또 통합당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국위원회를 열고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미래한국당과의 합당을 위한 결의안과 당헌 개정안을 의결했다. 전국위에는 재적 637명 중 375명이 출석해 만장일치로 합당에 찬성했다.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곧바로 국회에서 합당 수임기구 회의를 열어 합당 방식과 당명 등 세부 내용을 논의할 방침이다. 앞서 미래한국당은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통합당과 오는 29일까지 합당하기로 의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