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22억 배임’ 조윤호 전 스킨푸드 대표에 징역 5년 선고
2020. 07. 14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3℃

베이징 0℃

자카르타 32℃

‘122억 배임’ 조윤호 전 스킨푸드 대표에 징역 5년 선고

기사승인 2020. 05. 28. 15: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528144318
수십억원대의 쇼핑몰 수익금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윤호 전 스킨푸드 대표(52)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2부(이정민 부장판사)는 28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조 전 대표의 선고공판에서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개인적으로 구입한 말 관리비와 진료비를 자회사가 지급하게 해 재산상 손해를 입혔고 스킨푸드 회생절차 진행 중에도 온라인 매출대금을 개인 계좌로 받았다”며 “피고인의 범행으로 스킨푸드와 자회사가 입은 재산상 손해는 가맹점 사업자들의 피해로 연결됐다”고 밝혔다.

또한 재판부는 ‘스킨푸드 창업 대가로 개인이 온라인 쇼핑몰 수익금을 가져가도록 했다’는 조 전 대표 측의 주장에 대해 “스킨푸드 상표권은 명백하게 법인에 귀속돼 있었고 주주총회에서 이런 합의가 있었다고 해도 상법상 자기거래에 해당해 이사회 승인을 받아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스킨푸드에 손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할 의무를 위반해 범행이 성립하고 죄질도 좋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재판부는 “자회사 배임 관련 재산상 손해는 상당 부분 회복된 것으로 보이고, 스킨푸드와 자회사 종업원에게 큰 피해가 없었다거나 개인사업자 자격으로 취한 소득은 세금을 납부했다는 변호인 측 주장을 일부 양형에 참고했다”고 판시했다.

조 전 대표는 2006년 3월~2018년 12월 회사 온라인 쇼핑몰 판매금 113억원가량을 자기 계좌로 지급하도록 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2011년 자신의 조카가 사용할 말 2필을 구입한 뒤 2016년 11월까지 말 구입비와 관리비, 진료비 등 총 9억원가량을 스킨푸드의 자회사가 지급하게 한 혐의도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8일 진행된 조 전 대표의 결심공판에서 징역 7년을 구형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