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방역당국 “쿠팡 물류센터 집단감염은 이태원 클럽이 시발점”
2020. 07.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

도쿄 24.5℃

베이징 0℃

자카르타 31.2℃

방역당국 “쿠팡 물류센터 집단감염은 이태원 클럽이 시발점”

기사승인 2020. 05. 28. 15: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0523325_001_20200514143003919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28일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 연합
방역당국이 경기도 부천시 쿠팡 물류센터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확진 사례가 이태원 클럽이 시발점이라고 28일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물류센터에서는 4차전파에 해당하는 라온파티 하우스에 다녀온 사람 중 확진자가 생긴 것이기 때문에 5차 전파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 날 오전 11시 기준으로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전날 대비 46명이 늘어난 82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물류센터 직원이 63명이고 접촉자가 19명이다.

쿠팡 물류센터 관련 첫 확진자는 인천 부평구에 거주하는 A씨(43·여)다. A씨는 지난 9일 집단감염이 발생한 부천시의 한 뷔페 ‘라온파티 하우스’에서 열린 돌잔치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감염경로는 ‘학원강사(인천시 102번/미추홀구 15번)→수강생(인천시 119번/미추홀구 17번)·친구(인천 122번/미추홀 21번)→택시기사·사진사(인천 132번/미추홀24번)→돌잔치 순이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앞으로 분명히 추가 전파 발생이 가능하다고 본다”며 “아직 잠복기 내 있는 사람들이 많아 현재로서는 전파 차수에 대해 조금 더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