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기후행동포럼, 박 시장에 ‘2050 온실가스 제로’ 제안
2020. 07.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4.1℃

베이징 23.2℃

자카르타 28℃

서울시 기후행동포럼, 박 시장에 ‘2050 온실가스 제로’ 제안

기사승인 2020. 05. 28. 1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179991629
환경오염 관련 이미지. /출처=게티이미지뱅크
28일 서울시는 ‘서울시 기후행동포럼’이 2050년 온실가스 순배출 제로 달성을 위한 서울의 전략방안을 담은 정책 제안서를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전달한다고 밝혔다.

기후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지난해 11월 첫선을 보인 서울시 기후행동포럼은 관련 학계, 에너지·건물 등 각 분야 전문가, 시민단체 관계자 25명으로 구성돼있다.

이들이 박 시장에게 전달할 제안서에는 탄소중립을 위한 정책·제도에 관한 내용이 담겼다. 이들은 ‘넷제로’(Net Zero, 온실가스 순 배출량 ‘0’으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건물 △수송 △폐기물 △에너지 등 4개 분야에 걸쳐 12개 전략과 28개 정책의 제도개선안 및 시민실천방안 등을 마련했다.

이들은 특히 제안서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위기, 기후위기를 동시에 극복하기 위해 사회경제적 약자에게 피해와 비용이 전가되지 않도록 온실가스 감축 및 불평등 해소, 녹색 일자리를 창출하는 그린뉴딜의 방향을 제안할 예정이다.

포럼 관계자는 “서울시가 지난 2012년부터 원전하나줄이기, 서울의 약속, 태양의 도시 등 에너지·기후 정책을 통해 에너지 전환과 온실가스 감축에 선도적으로 노력해왔다”면서도 “기후위기를 새로운 기회로 만들기 위해서는 지금까지의 관행을 넘어선 과감한 목표 설정과 혁신적인 제도 개선, 그리고 획기적인 공공투자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서울은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로 이미 상당히 경쟁력을 갖췄으며,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한 스마트기술은 건물과 교통 부문의 에너지 효율을 더욱 향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포럼은 기후환경정책을 시의 최상위 정책으로 놓는 ‘서울시 기후위기대응비상계획(안)’을 제안하면서 시민이나 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교육방안도 제시했다.

이에 따라 시는 포럼이 제안한 안을 토대로 ‘2050 서울시 장기온실가스 감축 전략’을 6월 중 발표할 예정이다. 이후 시민, 전문가 의견 수렴 등 사회적 논의를 거쳐 올해 말 ‘2050 서울시 장기온실가스 감축 시행 계획’을 확정하고, ‘도시기후리더십그룹(C40)’에 제출할 계획이다.

박원순 시장은 “기후위기 시대에 살고 있는 지금 기후위기 대응이 생존의 문제라는 포럼의 의견에 공감한다”며 “시는 산업화 이전 대비 지구 온도 상승을 1.5℃로 억제하기 위해 2050년까지 탄소배출 넷 제로 도시로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부터 그러한 생태계 조성을 위해 그린 리모델링에 대한 대규모 투자, 친환경 교통 인프라 조기 확충 등 그린뉴딜을 전격 시행하고, 이를 통해 좋은 일자리를 창출해 경제위기를 타파하는 등 사회적 불평등까지도 해소하겠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