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엔 인권대표 “그런 살인 일어나지 않도록…흑인에 가혹행위 경찰 조처해야”
2020. 07.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

도쿄 23.8℃

베이징 22.4℃

자카르타 25.4℃

유엔 인권대표 “그런 살인 일어나지 않도록…흑인에 가혹행위 경찰 조처해야”

기사승인 2020. 05. 29. 07: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 무장하지 않은 흑인이 숨진 사건을 비판했다.

미첼 바첼레트 대표는 28일(현지시간) "미국 당국은 그런 살인이 일어나지 않도록, 그리고 사건이 일어났을 때 정의가 이뤄지도록 하기 위해 진지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절차가 바뀌어야 하고 예방 시스템이 갖춰져야 하며 무엇보다 과도한 무력 사용에 의존하는 경찰관을 기소하고 유죄가 선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바첼레트 대표는 해당 사건으로 인해 미국에서 분출된 분노를 이해한다면서도 시위는 평화적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흑인 남성이 경찰의 강압 체포 행위로 인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일었다.

당시 지나가던 행인들이 경찰을 향해 흑인 남성의 목을 누르지 말라고 소리쳤으나 경찰은 아랑곳하지 않았고 다른 경찰은 행인의 접근을 막은 채 동료의 가혹 행위를 방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