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희경 여가부 차관, 방과후 아카데미 운영현황 점검
2020. 07. 0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8.3℃

베이징 26℃

자카르타 27.2℃

김희경 여가부 차관, 방과후 아카데미 운영현황 점검

기사승인 2020. 05. 29.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행정안전부 로고
김희경 여성가족부 차관은 29일 오후 경기도 일산서구청소년수련관의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이하 방과후아카데미)를 방문해, 학교의 단계적 등교 수업에 따른 방역 관리 등 안전 확보 조치를 점검하고, 향후 방과후아카데미 운영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방문은 전면 등교 수업이 실시될 예정인 6월8일부터 방과후아카데미 운영도 정상화되는 일정을 앞두고 마스크 등 방역물품 구비 현황과 급식 및 방역 수칙 준수 여부 등을 살펴보고,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한 것이다.

여성가족부는 방과후아카데미 운영 정상화에 앞서 안전한 돌봄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마스크, 체온계, 손소독제 등 방역 물품을 갖추고,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및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수칙 등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주 2~3회 점검할 예정이다.

또한, 등교 수업과 원격 수업을 병행함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원격 수업 대상 학년에게는 등교 수업 시까지 긴급돌봄을 지속적으로 제공한다.

긴급돌봄은 등교 수업 학년에 대해서는 정상운영(오후4시~9시)되며, 원격 수업 학년은 오전9시~오후9시까지 제공된다.

방과후아카데미는 지난 2월 말 이후 가정 내 돌봄이 어려운 청소년(초등 4학년~중등 3학년)에게 급식 및 온라인 학습 등의 긴급돌봄을 제공하고, 4월 온라인 개학 이후에는 가정에서 원격 수업에 참여하기 어려운 청소년들이 학교의 원격 수업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김희경 여성가족부 차관은 “등교 수업을 앞두고 청소년과 학부모, 일선 현장의 종사자 모두 불안과 걱정이 있지만 청소년에게 학습과 다양한 활동 지원을 통해 돌봄과 교육 격차를 완화하는 일 또한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정상 운영과 성공적인 생활방역을 위해서는 운영기관의 철저한 방역 준비와 함께 학부모와 청소년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며, 정부도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