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콩인들 보안법 탓 대거 엑소더스에 나설 듯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21.5℃

베이징 30.7℃

자카르타 28.2℃

홍콩인들 보안법 탓 대거 엑소더스에 나설 듯

기사승인 2020. 05. 29. 23: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만과 영국, 적극 수용 태세
중국이 28일 막을 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홍콩 국가보안법(보안법)을 전격 통과시킴에 따라 불안감을 느낀 홍콩인들의 엑소더스가 폭발적으로 이뤄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 경우 과거 홍콩의 종주국이었던 영국과 대만이 이들을 대거 수용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심지어 영국은 이미 해외시민 여권이 있는 홍콩인 31만5000여명 모두의 망명을 수용하겠다는 뉘앙스의 발표까지 하면서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밍바오(明報)를 비롯한 언론의 29일 보도에 따르면 홍콩 보안법의 내용은 홍콩인들의 동요를 촉발하게 만들 정도로 진짜 예사롭지 않다. 우선 외국 세력의 홍콩 내정 개입을 금지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 당연히 국가 분열이나 정권 전복, 테러리즘 활동 등 역시 금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를 위해 홍콩 내에 각종 정보를 수집, 집행하는 기관을 마련할 것이라는 사실도 못박고 있다. 한마디로 반정부 활동을 한 이들에 대한 체포와 처벌을 강화하는 법이라고 보면 간단해진다. 민주화 운동을 원천적으로 봉쇄하겠다는 중국의 의지를 담았다고 볼 수 있다.

clip20200529231231
홍콩 민주화 운동의 상징인 조슈아 웡. 최근 홍콩 보안법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제공=홍콩 밍바오.
당연히 법이 발효되면 홍콩인들은 꼼짝을 못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 시민들이 강력 반발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홍콩의 교민 언론인인 나정주 씨는 “치열한 반대 시위는 필연적일 것이라고 본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보안법을 막을 수는 없다. 좌절한 홍콩인들의 대거 엑소더스는 충분히 현실이 될 듯하다”면서 상황을 우려했다.

실제로도 분위기는 후끈 달아오르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민 관련 업체들이 대목을 맞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는 것만 봐도 잘 알 수 있다. 여기에 도미닉 라브 영국 외교부 장관이 “해외시민 여권 소지 홍콩인의 체류 기간을 6개월에서 12개월로 연장, 영국에서 일하거나 공부할 수 있도록 허용할 방침으로 있다. 향후 시민권을 취득하는 길도 제공하겠다”는 발언도 불을 붙였다.

대만 역시 영국처럼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우선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아시아에서 민주주의의 요새인 대만은 민주주의와 자유를 추구할 홍콩인들의 권리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대만 이주를 원하는 홍콩인들의 거주 요건을 완화해주겠다는 뜻으로 풀이할 수 있을 것 같다. 이뿐만이 아니다. 대만 정부는 홍콩인들의 정치적 망명이나 이민을 지원할 전담팀도 곧 꾸리기로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미국은 이처럼 상황이 예사롭지 않자 ‘홍콩 특별 지위’를 박탈한다는 예고를 통해 중국을 압박하고 있다. 만약 정말로 예고가 현실이 되면 상당한 후폭풍이 예상된다. 중국의 강력 반발은 불을 보듯 뻔하다고 해도 좋다. 벌써부터 인민해방군을 동원, 향후 예상되는 홍콩인들의 시위에 대응하겠다는 시나리오까지 마련된 것으로도 알려지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