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교육비서관 박경미 전의원.의전비서관 탁현민 자문위원(종합)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

도쿄 27.9℃

베이징 33.9℃

자카르타 31.4℃

청와대 교육비서관 박경미 전의원.의전비서관 탁현민 자문위원(종합)

기사승인 2020. 05. 31. 12: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 대통령 비서관 7명 인사..."적재적소 배치"
홍보기획 한정우·해외언론 이지수·춘추관장 김재준 등
청와대 의전비서관에 탁현민, 교육비서관 박경미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7명의 청와대 비서실 비서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왼쪽부터 박경미 교육비서관, 탁현민 의전비서관, 한정우 홍보기획비서관, 이지수 해외언론비서관, 김재준 춘추관장, 이기헌 시민참여비서관, 조경호 사회통합비서관./ 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교육비서관에 박경미 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55)을 전격 발탁하는 등 대통령비서실 비서관 7명의 인사를 단행했다.

의전비서관에는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47), 홍보기획비서관에는 한정우 춘추관장(49), 해외언론비서관에는 이지수 한국표준협회 산업표준원장(56)이 각각 내정됐다.

또 춘추관장에는 김재준 대통령비서실 제1부속비서관실 선임행정관(49)이, 시민참여비서관에는 이기헌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52)이, 사회통합비서관에는 조경호 비서실장실 선임행정관(54)이 각각 내부 승진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이 같은 내용의 대통령비서실 비서관급 인사를 발표했다. 강 대변인은 “오늘 내정 발표된 비서관들은 금명간 업무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박경미 교육비서관…포스트 코로나 교육정책 적임

박 새 비서관 발탁배경과 관련해 강 대변인은 “풍부한 교육현장 및 의정활동 경험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변화를 맞는 교육정책의 수립 및 시행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새 교육비서관은 수도여고와 서울대 수학교육과를 졸업한 후 미국 일리노이대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교육개발원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책임연구원과 홍익대 수학교육과 교수를 거쳐 2016년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1번으로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20대 국회에서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으로 일하는 등 교육 전문가라는 평가를 받는다. 21대 총선에서는 서울 서초을에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지난 29일 국회의원 신분을 내려놓자 마자 청와대에 비서관으로 입성하게 됐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국정에 빈틈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라고 설명했다.

또 이 관계자는 “박 새 비서관이 ‘문재인정부의 교육분야 정책을 든든하게 뒷받침 해 코로나19 국면에서 비대면 사업 과제로 떠오르고 있는 온라인 교육을 포함한 케이 에듀(K-EDU·한국형 교육)의 질적 향상을 이끌어보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탁현민 의전비서관…공연기획 전문가

탁 새 의전비서관 발탁 배경과 관련해 강 대변인은 “국정 후반기 대통령의 주요 행사 및 의전을 전담해 코로나19 대응 이후 높아진 우리나라의 국격을 더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탁 새 의전비서관은 강원고와 성공회대 사회학과를 나와 성공회대에서 문화예술경영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공연기획 전문가로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캠프에서 토크콘서트 등 행사를 주도했고, 정부 출범 후에는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며 대규모 기념식과 회의 등 각종 대통령 행사의 기획을 맡았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참여정부 시절 행사기획비서관과 의전기획비서관으로 분리됐던 것을 이번 정부에서 의전비서관으로 통합한 것”이라며 “비서관에 탁월한 행사기획 전문가가 임명된 만큼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은 의전전문가가 와서 보완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민석 대변인, 비서관 인사 관련 브리핑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31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비서관 인사 발표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한정우·김재준·이기헌·조경호 등 내부인사 적재적소 투입

한 새 홍보기획비서관은 서울 성남고와 서울시립대 국사학과를 졸업했다. 문재인정부 출범 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부대변인을 거쳐 지난 2월부터 춘추관장으로 일하며 언론과 계속 소통해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한 비서관은 홍보·소통·언론 전문가로서 풍부한 경험과 언론 네트워크로 홍보 전략이나 국민과 소통을 기획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새 해외언론비서관은 서울 광성고와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연세대 경제학 석사, 미국 콜럼비아대 경영학 석사(MBA), 미국 예시바대 법무박사(JD) 학위도 받았다. 뉴저지주(2001년)·뉴욕주(2002년) 변호사, 경제개혁연대·참여연대 실행위원을 거쳐 한국표준협회 산업표준원장으로 일해왔다.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캠프 외신대변인으로 일한 경력도 있다.

김 새 춘추관장은 대입검정고시 출신으로 전북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경제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문 대통령이 19대 국회의원이던 시절 보좌관을 지냈고 2017년 대선 때 후보 수행팀장으로 일했다. 이번 정부 출범이후 대통령비서실 제1부속비서관실 행정관과 선임행정관을 맡아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김 춘추관장은 대통령의 국정 철학에 대해 높은 이해를 갖고 있다”며 “청와대와 언론 간 소통 창구 역할을 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새 시민참여비서관은 서울 당곡고와 경희대 무역학과를 나왔다. 당료 출신으로 국가안보실 외교정책비서관실 선임행정관과 대통령비서실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을 역임했다.

조경호 사회통합비서관은 목포고와 서울대 서어서문학과를 나와 아주대에서 행정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국회의원 보좌관으로 역량을 쌓았고 대통령비서실 정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거쳐 노영민 비서실장실 선임행정관을 맡아왔다.

사회통합비서관은 기존 사회조정비서관에서 명칭이 바뀐 것으로 국정 후반기 우리 정부의 통합에 대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