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순경 공채 수험생들 한국사 문제…‘갑론을박’ 논쟁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4℃

도쿄 26.7℃

베이징 22℃

자카르타 26℃

순경 공채 수험생들 한국사 문제…‘갑론을박’ 논쟁

기사승인 2020. 06. 02. 16: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602162102
서울 서대문 경찰청 전경
경찰관을 꿈꾸는 수험생들이 경찰공무원 시험 한국사 문제를 놓고 고려 역사와 관련한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논란은 지난달 30일 약 5만명의 수험생이 전국 98개 시험장에서 치른 경찰공무원(순경) 공개채용 필기시험에서 비롯됐다.

2일 경찰청에 따르면 당시 해당 필기시험 한국사 문제로 ‘고려 시대의 역사적 사실들을 오래된 것부터 바르게 나열한 것은?’이라는 문제와 함께 ‘㉠ 팔만대장경 완성 ㉡ 삼국유사 편찬 ㉢ 향약구급방 간행 ㉣ 황룡사 9층 목탑 소실’이 예시 제시됐다.

팔만대장경은 1251년 완성됐다. 삼국유사는 승려 일연이 1281년 편찬했고, 황룡사 9층 목탑은 고려가 몽골과 전쟁 중이던 1238년 불탔다.

문제는 고려 시대 의약서인 향약구급방의 간행 연도다. 이 책은 고려의 제23대 왕인 고종 재위 기간(1213∼1259년)에 간행됐다는 게 역사학계의 다수설이다. 많은 교재와 백과사전 에서도 이 책이 1236년 제작됐다고 소개하고 있다.

경찰청으로부터 한국사 시험 출제를 의뢰받은 교수들도 향약구급방이 1236년에 간행됐다고 보고 문제를 낸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인 3번이 정답이다. 경찰청도 3번이 정답이라고 공개했다. 하지만 곧바로 많은 수험생이 ‘향약구급방의 간행 연도는 불확실하다’며 이의를 제기했다. 고등학교 한국사 국정교과서에서 향약구급방의 간행 연도를 명시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경찰청은 문제를 낸 교수들과 상의한 끝에 이런 이의 제기가 타당하다고 결론 내렸다. 결국 3번과 함께 ㉣-㉠-㉢-㉡인 4번도 정답으로 인정됐다. 하지만 애초에 3번을 정답으로 고른 수험생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필기시험 합격선에 턱걸이한 수험생들은 복수정답이 인정되면 순위가 아래쪽으로 밀릴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반면 수험생들이 모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찰청이 올바른 결정을 내렸다는 반론도 적지 않다.

경찰청 관계자는 교수님들이 충분히 검토한 뒤 출제했지만 향약구급방 관련 다양한 이론과 연구 결과가 있어 수험생의 이의 제기를 합당한 것으로 판단했다”며 “무엇보다 시험의 기본이 되는 국정 교과서에 정확한 연도가 나와 있지 않다”고 배경을 전했다.

한편 필기시험 합격자는 4일 발표되며, 최종합격자는 이후 체력시험, 적성검사, 면접시험 등을 거쳐 8월 7일 결정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