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울주군 ‘발리정원’, 울산시 제3호 민간정원으로 등록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1℃

베이징 22.3℃

자카르타 26.4℃

울주군 ‘발리정원’, 울산시 제3호 민간정원으로 등록

기사승인 2020. 06. 03. 10: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면적 8776㎡…전통, 문화, 식물정원 등 갖추고 풍부한 볼거리 제공
울산 울주군 발리정원
울산시 제3호 민간정원으로 등록된 울주군의 발리정원 전경./제공=울산시
울산 김남철 기자 = 울산시 울주군 온양읍 발리에 위치한 ‘발리정원’이 수목원·정원의 조성 및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울산시 제3호 민간정원’으로 등록됐다.

3일 울산시에 따르면 현재 한옥카페와 휴게음식점으로 운영되고 있는 발리정원은 8776㎡ 면적에 다양한 수목과 초화는 물론 조각품과 수석 전시실, 벽면 암각화 등을 배치해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주요 시설로는 전통, 문화, 식물 등을 주제로 한 3개의 정원과 편의시설(주차장, 휴게실) 등을 갖추고 있다.

교목 29종, 관목류 10종, 다년생 초화류 11종의 수목들이 식재돼 있으며 참빗살나무, 소사나무, 가죽나무 등 희귀 품종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식재된 수목의 경우 분재형으로 조성해 고품격을 갖춘 것으로 확인됐다.

또 다양한 수석들이 전시돼 있으며 개성있는 조각품들과 수목이 어우러져 이곳을 찾는 시민들에게 풍부한 볼거리를 제공해 민간정원으로서의 가치가 높다고 평가됐다.

발리동천 이채국·이순득 공동대표는 “식당을 운영하면서 각종 조각품과 예술품들로 시민들이 찾고 싶고 걷고 싶은 정원을 만들기 위해 조성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제2호 민간정원 등록에 이어 제3호 민간정원 등록은 정원도시 울산의 브랜드를 높이면서 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울산시 민간정원은 제1호 울주군 상북면 산전리 ‘온실리움’과 제2호 남구 달동 ‘구암정원’이 등록돼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