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남도, 민·관 협업 ‘안심관광 특별 대책’ 추진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

도쿄 25.7℃

베이징 22℃

자카르타 27.6℃

경남도, 민·관 협업 ‘안심관광 특별 대책’ 추진

기사승인 2020. 06. 03. 12: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관광 내수시장 활성화 주력...방역, 민생경제, 홍보 3대 중점분야 14개 사업 추진
경남안심관광특별대책2
류명현 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오른쪽)이 3일 도청에서 관광 내수시장 활성화 추진방안을 발표하고 있다./제공=경남도
창원 박현섭 기자 = 경남도가 코로나19 대응 방역체계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민·관이 협업해 지속가능한 안심관광체계를 구축하고 관광 내수시장 활성화를 추진한다.

3일 경남도에 따르면 여행단계별 안전여행지침을 준수하고 관광업계의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3대 중점분야 14개 사업(32억원)을 선정해 안심관광 특별대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3개 중점과제는 △방역대책-안전한 여행문화 확산 △민생경제대책-관광업계 지원과 공공일자리 창출로 관광시장 조기 회복 △여행트렌드 맞춤형 홍보대책-여행 트렌드 맞춤형 홍보 등이다.

경남지역에 특화된 ‘비대면(untact) 힐링 여행지’를 단계별로 발굴해 도내 전역을 구석구석 여행할 수 있도록 기획홍보를 해오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숨은 여행명소를 발굴해 제공한다.

관광시장 회복을 위한 축제, 공연, 관광지 환경개선, 할인 프로모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구성하여 내수관광 활성화 분위기를 조성할 방침이다.

이어 다음 달부터 ‘유명 숙박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숙박 할인 프로모션’ 실시로 관광객들이 저렴한 가격으로 도내 여행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여 지역경제 활성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간다.

여행주간 기간인 20일부터 다음 달 19일까지 관광레저 시설 입장료 일부를 지역사랑상품권으로 페이백(payback)하는 ‘경남 상품권 여행 이벤트’ 행사로 지역 소비를 진작하고 코로나19 안정화 추이를 감안해 할인 행사를 확대 추진한다.

또 도와 시·군 협업으로 유명 인기 방송프로그램을 유치해 경남 유명관광지, 맛집, 경남 특산품, 하반기 지역축제 행사를 전략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류명현 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코로나19 이후 해외여행이 어려워지고 방역체계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주말과 휴일 경남여행객들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경남 안심관광 특별대책으로 지역 관광사업체도 살리고 국내 관광내수시장 활성화로도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