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中 톈안먼 사태 31주년 현주소는 모든 것 미완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24.9℃

베이징 24.3℃

자카르타 27.4℃

中 톈안먼 사태 31주년 현주소는 모든 것 미완

기사승인 2020. 06. 03. 14: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국 정부 전향적 자세로 털고 갈 필요성 대두
중국 톈안먼(天安門) 유혈 참사 사태가 4일로 발발 31주년을 맞는다.

최소 수천여 명에서 최대 수만여 명이 희생됐다고 알려진 이 사태가 사반세기가 훨씬 지났건만, 진상 규명 조차 요원한 상황이다.

외교 전문가들은 사태를 여전히 폭동으로 간주한 채 완고한 입장을 견지하는 중국 정부에 두고두고 짐이 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전향적 자세로 털고 갈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고 입을 모은다.

톈안먼광장
31년 전 6월 4일 발생한 유혈 사태의 현장인 베이징의 톈안먼 광장. 지금은 군경의 삼엄한 경계로 일반인은 쉽게 접근조차 하기 어렵다./제공=신화(新華)통신.
베이징 서방 외교 소식통의 3일 전언에 따르면 일부 의식 있는 대학생을 비롯한 젊은이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사태에 대한 재평가를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 변호사 등 인권 운동가들의 움직임 역시 크게 다르지 않다. 당국이 오랫동안의 침묵에서 벗어나 국가의 폭력 행위를 솔직하게 인정하고 사태 희생자들의 명예회복에 나서라고 주장하고 있다.

초로의 나이에 접어든 당시의 학생 지도자들인 왕단(王丹·51), 우얼카이시(吾爾開希·52), 차이링(柴玲·54) 등은 각각 망명지인 미국과 대만에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당국이 사태의 재평가와 사과를 하지 않을 경우 끝까지 반체제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는 강경한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심지어 이들은 중국 내의 민주 인사들과의 연대를 통해 체제 전복을 위한 지하 조직까지 구축했다는 주장도 서슴지 않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하지만 중국 정부는 기존 입장을 고수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을 비롯, 대만과 홍콩 등에서 사태와 관련한 비판이 제기될 때마다 강하게 반발하는 것만 봐도 미뤄 짐작할 수 있다. 특히 미국이 도발할 경우는 그 강도가 더욱 심하다. 미국은 대중 압박을 위해 다분히 의도적으로 톈안먼 사태를 거론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그럴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그럼에도 중국이 이제는 사태와 관련, 전향적인 자세를 취할 필요는 있다는 지적도 있다. 크게 체면이 상하지 않는 선에서의 진실 규명과 사과를 통해 부담을 털고 갈 경우 실보다 득이 훨씬 더 많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