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코로나19 치료제 연내 개발…하반기 1000억원 지원”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25.6℃

베이징 21.6℃

자카르타 27℃

정부 “코로나19 치료제 연내 개발…하반기 1000억원 지원”

기사승인 2020. 06. 03. 14: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 3차 회의
정부가 올해 안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산 치료제를 개발하고, 내년까지 백신을 확보하기 위해 유망기업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하반기에만 약 1000억원을 투입해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정부는 3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 3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치료제·백신 등 개발 지원 대책’을 논의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정부는 추가경정예산안을 통해 K-방역 고도화, 산업화, 세계화에 1조원 규모를 투자하고, 올해 하반기 치료제와 백신 임상시험 실시비용 1000억원 이상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번 대책을 통해 올해 국산 치료제의 확보, 내년까지 백신 확보를 목표로 유망기업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기업, 대학, 연구소, 병원과 정부의 역량을 총결집해 치료제와 백신을 최대한 신속하게 개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우선 치료제 분야에서 혈장치료제, 항체치료제, 약물 재창출 연구 등 3대 전략 품목을 중점 지원한다. 혈장치료제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채취·농축해 약으로 만든 것이다. 혈장은 혈액 중 적혈구와 백혈구, 혈소판 등이 빠진 액체 성분이다. 완치자 혈장에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항체가 들어있는 만큼, 이 항체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정부는 완치자 혈장확보를 지원하고 있으며 하반기 임상시험 비용 지원으로 올해 안에 혈장치료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항체 자체를 이용하는 항체 치료제는 내년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국립보건연구원, 생명공학연구원 등을 통해 동물실험을 지원하고 하반기 임상시험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기존 약물에서 코로나19 약효를 찾는 약물 재창출 분야에서는 나파모스타트 등 일부 약물에 대해 식약처의 승인을 받아 국내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백신 분야에서는 단백질을 이용한 ‘합성항원 백신’ 1건과 유전물질인 DNA(디옥시리보핵산)을 활용한 백신 2건 등 총 3건에 대한 연구가 국내에서 진행되고 있다. 내년 하반기 개발을 목표로 중점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백신이 실제 개발된다면 국가 비축을 확대해 기업의 부담을 완화하고, 필요시에는 백신을 국내에서 대량생산할 수 있도록 공공 및 민간 시설도 사전에 준비할 계획이다.

정부는 해외에서 개발한 치료제와 백신을 확보하는데도 노력할 예정이다. 해외의 치료제·백신 개발 동향을 면밀히 검토해 필요시에는 긴급수입 제도를 활용할 방침이다.

필수 방역물품이나 의료기기의 국내 수급을 안정화하고 11대 핵심 의료기기의 국산화를 지원한다. 코로나19의 재유행에 대비해 인공호흡기, 에크모(ECMO) 등 중증 환자 치료용 핵심의료기기와 개인보혹구를 선제적으로 확보, 비축하기로 했다.

안정적 공급이 필요한 의료기기는 11대 전략 품목으로 선정해 국산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11대 전략 품목은 인공호흡기, 핵산추출기, 진단키트, 검체채취키트, 이동형 CT(컴퓨터 단층촬영), 언택트 모니터링 시스템, AI(인공지능) 영상진단, 자동흉부압박기, 에크모, PCR(유전자증폭)장비, CRRT(인공콩팥) 등이다.

아울러 감염병 관련 연구기반도 강화된다. 감염병 연구개발의 ‘컨트롤타워’로 국립 바이러스·감염병 연구소를 신설하고 바이러스 분야 기초·원천 연구를 위한 한국 바이러스 기초 연구소 설립도 추진한다. 특히 올해 7월 백신 실용화 기술개발사업단을 출범하는 등 감염병 진단·치료제 및 백신 개발에 향후 10년 간 6000억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제약·바이오 분야 인력을 양성하고 유망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을 육성하는 등 감염병 대응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위기가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신속한 자금지원, 유망기업 집중 지원, 신속 인허가 등을 위한 법적 근거 강화를 위한 ‘코로나19 특벌법(가칭)’ 제정도 추진할 계획이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연구개발 투자 확대, 바이러스 기초연구기관 설립, 기업대상 연구지원서비스 강화와 규제개선, 인력양성 등 과학기술 자원을 활용한 조치를 통해 감염병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