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檢, LS 구자홍 등 총수일가 ‘계열사 부당지원’ 불구속 기소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24.9℃

베이징 24.3℃

자카르타 27.4℃

檢, LS 구자홍 등 총수일가 ‘계열사 부당지원’ 불구속 기소

기사승인 2020. 06. 04. 16: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산 전기동 시장 물량 40%·17조원 상당 '일감 몰아주기'…약 168억원 부당지원
KakaoTalk_20191022_140016518_02
구자홍 LS니꼬동제련 회장 등 총수 일가가 일감 몰아주기 등 방법으로 계열사를 부당지원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김민형 부장검사)는 4일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자홍 회장과 구자엽 LS전선 회장, 구자은 LS엠트론 회장을 불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또 검찰은 도석구 LS니꼬동제련 대표, 명노현 LS전선 대표, 박모 LS전선 부장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또 양벌규정에 따라 주식회사 LS와 LS 니꼬동제련, LS전선 법인도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구자홍 회장 등은 2005년 12월 총수 일가의 승인에 따라 ‘통행세’ 법인을 신설한 후 이듬해부터 지난해 12월까지 회사로 하여금 통행세 법인에게 국산 전기동(電氣銅·전해 정련으로 얻은 구리) 시장 물량의 40%에 달하는 총 233만톤, 17조원 상당의 전기동 일감을 할인된 가격으로 몰아줘 약 1500만 달러(한화 약 168억원)를 부당으로 지원했다.

또 구자엽 회장 등은 2006년 1월~2016년 12월 LS전선이 통행세 법인으로부터 총 38만톤, 4조원 상당의 수입 전기동을 매입하게 하면서 고액의 마진을 지급해 약 870만 달러(한화 약 87억원)을 부당지원한 혐의를 받는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2018년 6월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LS그룹 계열사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총 259억6000만원을 부과하고 총수일가 세 회장 등 6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