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과기정통부 “SK브로드밴드·현대HCN·CMB, 재허가 결정”
2020. 07. 14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3℃

베이징 0℃

자카르타 30.8℃

과기정통부 “SK브로드밴드·현대HCN·CMB, 재허가 결정”

기사승인 2020. 06. 04. 17: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 재허가 심사위원회 심사결과 △SK브로드밴드 계열 22개사 △현대HCN 계열 8개사 △CMB 계열 11개사에 대해 재허가하기로 결정했다고 4일 밝혔다. 재허가 대상 사업자들이 유효기간은 △SK브로드밴드 2025년 6월 10일 △현대HCN 2025년 6월 13일 △CMB 2023년 6월 24일까지다.

과기정통부는 △방송 △법률 △경영·회계 △기술 △이용자 등 5개 분야의 외부 전문가로 재허가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지난 3월 21일부터 25일까지 비공개심사를 진행했다.

재허가 심사결과 △SK브로드밴드 계열 22개사 △현대HCN 계열 8개사 △CMB 계열 11개사 모두 총점 1000점 만점에 650점 이상을 획득하여 재허가 기준(650점 이상)을 충족했다.

다만 심사위원회는 이번 재허가 SO에 대해 공통적으로 △지역성 강화 △공정경쟁 확보 △시청자위원회 운영 △협력업체와의 상생방안 등에 관한 조건 부과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공통 조건 외에 SK브로드밴드 계열 SO 22개사는 △SK브로드밴드와의 합병에 따른 사업계획서 변경 사항 제출 △합병 변경허가 조건과 재허가 조건의 이행 우선순위를 제시했으며, CMB 계열 SO 11개사에 대해서는 대여 및 지급보증 감소 방안을 부과하고, 동 계열 SO 중 CMB 세종방송은 전송망 구축 계획 수립 조건이 추가돼야 한다고 제시했다.

과기정통부는 심사위원회의 재허가 심사 결과(재허가 조건(안) 포함)에 대해 방송통신위원회에 사전동의를 요청했으며, 방송통신위원회는 일부 재허가 조건을 변경하고, 권고사항을 추가하여 사전동의를 헀다.

재허가 조건은 △방송 매출액이 50억원 이하인 PP와의 계약 만료 전 체결(공통) △지역채널 활성화 계획 수립 및 인력확충(SK브로드밴드) △이행조건 우선순위 수정(SK브로드밴드)), △지역채널 활성화 계획 수립 및 광역화 제한(현대HCN, CMB) 등이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방송통신위원회가 제시한 조건·권고사항을 반영하여 최종적으로 대상사업자의 재허가를 확정하고 재허가 조건을 부과했으며, 향후 재허가 조건이 성실히 준수될 수 있도록 정기적인 이행실적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