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법원, ‘현송월 방남 당시 미신고 집회’ 조원진에 벌금형 선고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9.8℃

베이징 27.5℃

자카르타 30.8℃

법원, ‘현송월 방남 당시 미신고 집회’ 조원진에 벌금형 선고

기사승인 2020. 06. 05. 16: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원 나서는 조원진 대표<YONHAP NO-4614>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가 지난달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관련 공판에 출석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연합
현송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장이 방남했을 당시 서울역에서 인공기를 불에 태우는 등 미신고 집회를 연 혐의로 기소된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61)가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이준민 판사는 5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조 대표에게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참가한 이 집회는 외형적으로는 기자회견이지만 실질적으로는 평창올림픽에 북한의 참가를 반대하는 공동의견을 형성해 일시적으로 일정 장소에 모인 것으로 집회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이어 “집회 및 결사 자유가 국민의 기본권 중 하나로 보장되는 점, 옥외집회로 공공의 안녕과 질서를 보장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조 대표는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남한을 방문한 2018년 1월22일 서울역에서 이들의 방남 반대 행사를 경찰에 신고하지 않은 채 개최한 혐의를 받는다. 조 대표는 당시 행사에서 인공기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진을 발로 밟았다.

조 대표 측은 앞서 지난달 8일 진행된 결심공판에서 최후변론을 통해 “당시 일정상 집회 신고를 할 수 없는 불가항력인 상황이라 집회가 아닌 긴급기자회견으로 진행했다”며 “기자회견에서 손을 흔들고 구호를 외치는 일은 흔히 있는 일”이라며 무죄를 주장한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