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하늘·김희애, ‘2020 백상예술대상’ TV 최우수연기상 수상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6℃

도쿄 20℃

베이징 33.1℃

자카르타 29.4℃

강하늘·김희애, ‘2020 백상예술대상’ TV 최우수연기상 수상

기사승인 2020. 06. 05. 19: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0
‘2020 백상예술대상’ 강하늘, 김희애 /사진=JTBC 방송화면
배우 강하늘, 김희애가 ‘2020 백상예술대상’ TV 부문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5일 오후 경기도 일산킨텍스 7홀에서 ‘제 56회 백상예술대상’(이하 2020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TV 부문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한 KBS2 ‘동백꽃 필 무렵’의 강하늘은 “제가 후보에 오른 분들보다 잘한 것도 없는데, 이렇게 상을 받는 게 죄송하다. 너무 감사드린다. 제작진분들 감사드리고, ‘동백꽃’ 함께 만든 스태프분들 감사드린다. 사실 가장 고마운 건 공효진 씨다. 너무나 고맙다”며 “상은 기분이 참 좋은데, 가끔 마음이나 정신을 흔드는 것 같다. 이 상 받았다고 해서 다른 생각 하지 않고 정신 관리, 마음 관리하겠다. 좋은 배우가 되기 전에 좋은 사람이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다른 수상자인 JTBC ‘부부의 세계’의 김희애는 “처음에 ‘부부의 세계’의 원작인 ‘닥터 포스터’를 먼저 봤는데 파격적이고 과감해서 과연 이게 한국에서 가능할까 하는 생각을 했었다. 오히려 시청자분들의 눈높이를 저희가 못 따라갔던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많은 분들이 호응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놀랐다. 함께 후보에 오른 배우분들 모두 팬이다. 서로 축하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희애는 “대본에 정답이 다 써있었다. 지문에 너무나 성실하게 적어주셔서 연기를 편안하게 할 수 있었다. 주현 작가님 감사드린다. 최고의 연기를 할 수 있게 해주신 스태프분들이 없었다면 끝까지 가는 연기를 못 보여줬을 것 같다. 우리 배우들도 너무나 감사하다. 감독님도 인내심으로 이끌어주셔서 감사하다. 우리 어머니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2020 백상예술대상’은 2019년 4월 1일부터 2020년 4월 30일까지 지상파·종편·케이블·OTT·웹에서 제공된 콘텐츠나 같은 시기 국내에서 공개한 한국 장편영화 및 공연한 연극을 대상으로 진행한 시상식이다. 각 부문을 대표하는 전문가 집단이 심사위원을 추천, 부문별 심사위원이 위촉돼 후보를 최종 선정했다.

이번 시상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무관중으로 치러졌으며 3년 연속 신동엽, 배수지, 박보검이 MC를 맡아 진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