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0 백상예술대상’ 이병헌 “아내 이민정, 아들 준우 고마워”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1℃

베이징 22.3℃

자카르타 26.4℃

‘2020 백상예술대상’ 이병헌 “아내 이민정, 아들 준우 고마워”

기사승인 2020. 06. 05. 19: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4
‘2020 백상예술대상’ 이병헌, 전도연 /사진=JTBC 방송화면
배우 이병헌과 ‘2020 백상예술대상’ 영화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5일 오후 경기도 일산킨텍스 7홀에서 ‘제 56회 백상예술대상’(이하 2020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영화 부문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한 ‘남산의 부장들’의 이병헌은 “시상식에 오면 레드카펫에서 팬들의 환호성을 듣고 시상식 안에서 관객들의 응원도 받으며 에너지를 받았었는데, 오늘은 그런 날이 그리워진다. 함께 한다는 것의 중요성, 소중함이 다시 한 번 느껴지는 날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병헌은 “‘남산의 부장들’은 한 번도 만나서 호흡해본 적 없는 배우들과 만난 작품이다. 이렇게 앙상블이 잘 맞았던 영화가 없지 않았나 싶을 정도로 배우들이 각자가 개성 넘치고, 자기만의 에너지로 기분 좋은 긴장감을 가지고 촬영을 했다. 이 상은 훌륭하게 연기를 함께 해준 배우들 모두에게 주는 상 같다. 영화를 만드신 모든 분들께 드린다”라며 “우리 아들 준우와 준우 엄마 이민정 씨 감사드린다. 모두 건강한 모습으로 극장에서 만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또 다른 수상자인 영화 ‘생일’의 전도연은 “축하해주러 온 자린데, 축하받을지 몰랐다. 감사하다. 함께 후보에 오른 모든 배우분들 같이 받는 상이라고 생각해달라. ‘생일’은 촬영한 지 오래 됐는데도 아직 생생하다. 피하려고 해도 피해지지 않는 작품이었고, 저를 끝까지 놓지 않은 감독님 감사하다. 스태프, 배우들 너무 감사하다”라며 “우리 숲 식구들, 울타리가 되어준 대표도 고맙다. 딸과 엄마, 너무나 감사하다. 관객분들에게도 감사하다. 다시 극장에서 또 다른 작품으로 만나뵙겠다”고 밝혔다.

한편 ‘2020 백상예술대상’은 2019년 4월 1일부터 2020년 4월 30일까지 지상파·종편·케이블·OTT·웹에서 제공된 콘텐츠나 같은 시기 국내에서 공개한 한국 장편영화 및 공연한 연극을 대상으로 진행한 시상식이다. 각 부문을 대표하는 전문가 집단이 심사위원을 추천, 부문별 심사위원이 위촉돼 후보를 최종 선정했다.

이번 시상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무관중으로 치러졌으며 3년 연속 신동엽, 배수지, 박보검이 MC를 맡아 진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