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장영상] 70년 만의 답장 “아버지께” 가슴 뭉클···전사자 유자녀의 편지 낭독 (제65회 현충일 추념식)
2020. 07.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

도쿄 24.5℃

베이징 0℃

자카르타 31.2℃

[현장영상] 70년 만의 답장 “아버지께” 가슴 뭉클···전사자 유자녀의 편지 낭독 (제65회 현충일 추념식)

기사승인 2020. 06. 06. 16: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65회 현충일 추념식

 

6일 오전 국가보훈처 주최로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현충광장에서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이 진행됐다.


이날 추념식에 참석한 고(故) 임춘수 소령의 딸 임욱자 씨가 아버지에게 보내는 '70년 만의 답장'을 낭독하고 있다.


한편, 올해 현충일 추념식은 코로나19 확산에 장소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국립대전현충원으로 변경하고 참석 인원도 기존 400여 명에서 약 300여 명으로 참석 인원을 최소한 가운데 진행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