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방탄소년단 정국, 이태원 방문 논란 직접 사과 “형들에게 죄송한 마음 커”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

도쿄 25.7℃

베이징 22℃

자카르타 27.6℃

방탄소년단 정국, 이태원 방문 논란 직접 사과 “형들에게 죄송한 마음 커”

기사승인 2020. 06. 06. 21: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연합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이태원 방문 논란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정국은 6일 방탄소년단 브이 라이브를 채널을 통해 방송된 '슙디의 꿀 FM 06.13'에 등장했다.


이날 정국은 "이렇게 오랜만에 라디오로 슈가 형과 함께했다. 보고 싶었던 아미 여러분과 이렇게 소통할 수 있어 정말 행복한 시간이었다. 오랜만에 이렇게 아미들이랑 소통하는 자리라 시작 전부터 많이 떨렸다"고 말했다. 


이어 정국은 "그리고 말하고 싶었던 게 있다. 최근 내 행동으로 인해 많은 분들이 화도 나고 마음이 상하셨을 것 같다. 그리고 이 상황을 힘겹게 보내고 계시는 분들, 곳곳에서 애써주시는 분들, 그리고 항상 옆에 있는 형들한테도 엄청 죄송한 마음이 컸다. 그리고 특히 내가 사랑하는 아미들, 나로 인해 좀 힘든 시간을 보낸 것 같아서 마음이 굉장히 무거웠다"고 털어놨다. 


정국은 "근래 혼자서 생각을 정말 깊게 많이 했다. 형들과도 엄청 이야기를 많이 했고 나에 대해 여러 가지로 많이 되돌아보며 느낀 게 되게 많았다. 이 일에 대해 여러분한테 직접 라이브에서 말씀드리고 싶었다. 앞으로는 언제 어디서든 매 순간 더 깊게 생각하고 행동하는 정국이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정국은 4월 25일 아스트로 차은우, 세븐틴 민규, NCT 재현과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중 이태원 소재 음식점 및 주점을 방문해 논란이 일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