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자택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돼(2보)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

도쿄 27.9℃

베이징 33.9℃

자카르타 31.4℃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자택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돼(2보)

기사승인 2020. 06. 07. 0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인 서울 마포구 연남동 ‘평화의 우리집’ 소장 A씨(60)가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평화의 우리집’은 정의기억연대의 기부금 사용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검찰이 지난달 21일 압수수색을 진행한 장소다.

7일 경기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오후 A씨의 지인으로부터 “A씨와 연락이 안 된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이후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의 주거지인 파주의 한 아파트로 출동했고, 오후 10시35분께 화장실에서 숨진 A씨를 발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