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여정 “다음 단계 취한다…연락사무소 무너지는 광경 볼 것”(종합)
2020. 08. 1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32.9℃

베이징 27.6℃

자카르타 27.6℃

김여정 “다음 단계 취한다…연락사무소 무너지는 광경 볼 것”(종합)

기사승인 2020. 06. 13. 2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60901000905300051201
김여정 북한 노동당 1부부장 /연합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남측의 대북전단 살포 대응에 불만을 표출하며 “다음 단계의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김 제1부부장은 이날 담화를 내고 “확실하게 남조선 것들과 결별할 때가 된듯 하다”며 “다음번 대적행동의 행사권은 우리 군대 총참모부에 넘겨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 “말귀가 무딘 것들이 혹여 ‘협박용’이라고 오산하거나 나름대로 우리의 의중을 평하며 횡설수설 해댈수 있는 이런 담화를 발표하기보다는 이제는 연속적인 행동으로 보복해야 한다”고 말해 행동에 착수할 것임을 강조했다.

이어 “멀지 않아 쓸모없는 북남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고 했다.

북한은 전날 자정께 장금철 통일전선부장이 담화를 내놓고 이날 오후에는 권정근 외무성 미국담당 부장이 담화를 발표하는 등 24시간 동안 3차례에 걸쳐 대미·대남 압박 메시지를 내놨다. 남한 정부와의 대화 가능성은 거론하지 않았다.

김 제1부부장은 “2년 동안 하지 못한 일을 당장 해낼 능력과 배짱에 있는 것들이라면 남북관계가 여지껏 이 모양이겠냐”며 “보복계획은 대적부문 사업의 일환이 아니라 국론으로 확고히 굳어졌다”고 전했다.

앞서 김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대북 전단(삐라)을 문제 삼으며 남북 연락사무소 폐지, 금강산 관광 폐지, 개성공단 완전 철거,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 등을 언급했다.

지난 9일 실행한 남북 간 모든 연락채널(통신연락선)차단에 이어 이번에는 연락사무소 폐지와 군사 행동을 예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