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시,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추진위원회 발족
2020. 08. 12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9.3℃

베이징 26.5℃

자카르타 27.6℃

부산시,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추진위원회 발족

기사승인 2020. 07. 01. 12: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부산시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추진위 발족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들이 국회의사당 앞에서 농성중인 모습. /제공=부산시
부산 조영돌 기자 = 부산시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추진위원회가 출범한다.

1일 부산시에 따르면 2일 형제복지원 사건 해결을 위해 노력해온 민간 전문가 등 13명을 위원으로 위촉하고 ‘부산시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추진위원회’를 발족한다.

형제복지원 사건은 부산의 형제복지원이라는 시설에서 1975년부터 1987년까지 부랑인 단속이라는 명분으로 무고한 시민을 강제로 수용해 강제노역·폭행·살인 등 인권유린을 저지른 것을 말한다.

1987년 1월 당시 강제노역에 시달리던 원생들의 실상이 알려지면서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으나 외압 등에 의해 제대로 된 진상규명에 이르지 못한 채 사건이 무마됐다. 그러다 지난 5월20일 과거사정리법 통과로 인해 재조사의 길이 열렸다.

시는 앞으로 추진위 활동을 통해 그간 시가 확보한 자료를 체계적으로 정리하는 등 국가 차원의 진상조사가 최대한 빠르게 이뤄지도록 협력할 방침이다.

또 지난 20대 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한 형제복지원 사건 특별법 제정 문제 등 사건 진상규명 이후 후속 대책과 관련한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올해 1월 개소한 ‘부산광역시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 종합지원센터’를 거점으로 한 피해자 트라우마 치유와 자립 지원 등 피해자를 위한 지원책 마련에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방침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에 위촉된 위원분들의 경험과 지혜를 모아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에 적극 협력하는 것은 물론 시 차원의 피해자 지원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