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컨트롤타워’ 수소경제위원회 출범…“선도국가 도약”
2020. 07. 14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1.7℃

베이징 22.3℃

자카르타 28.2℃

‘컨트롤타워’ 수소경제위원회 출범…“선도국가 도약”

기사승인 2020. 07. 01. 14: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1차 수소경제위원회 개최
2040년까지 수소전문기업 1000개 육성
수소
현대차그룹이 추구하는 수소 사회 비전을 담은 이미지.(자료사진)/제공= 현대차그룹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경제활력 돌파구를 마련하고 수소경제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수소경제위원회를 조기 가동한다.

정부는 1일 일산 킨텍스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제1차 수소경제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수소경제위원회는 국무총리가 위원장을 맡으며, 8개 관계부처 장관과 산업계·학계·시민단체 등 분야별 최고의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대한민국 수소경제 컨트롤타워다. 수소경제법에 따라 ‘수소경제 기본계획’을 시행·평가하며, 관련 정책조정, 국가 간 협력, 생태계 구축 등 수소경제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주요 정책을 추진한다.

정의선 수소위원회(Hydrogen Council) 의장(현대자동차 수석 부회장), 문일 연세대 교수, 이미경 환경재단 상임이사 등 11명은 수소경제위 민간위원으로 위촉됐다.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전 세계적인 수소경제 선점 경쟁 속에서 글로벌 리더십 확보를 위해 수소경제위원회를 조기 출범시켰다”며 “수소경제 선도 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필요한 각종 정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수소위원회는 이날 수소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 방안 등 총 6개의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정부는 먼저 수소산업 생태계 강화를 위해 2030년 500개, 2040년 1000개의 수소 전문기업을 육성한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이를 위해 수소모빌리티·연료전지·액화수소·수소충전소·수전해 등 5대 분야에서 ‘수소 소재·부품·장비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수소분야 우수 기술·제품에 대해서는 지자체·공공기관이 적극 구매할 수 있도록 ‘혁신조달’을 확대하고, 340억원 규모의 수소경제펀드 등을 통해 신규 기업의 수소시장 진입을 촉진할 방침이다.

지역별 수소생태계 육성에도 속도를 낸다. 경남·호남·중부·강원 등 4대 권역별로 중규모 생산기지를 설치하고, 2025년까지 소규모 생산기지 40개를 구축해 안정적인 수소공급 인프라를 마련하기로 했다.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는 ‘그린수소’를 조기에 활용할 수 있도록 실증사업과 관련 제도 정비에 나선다. 제주도 풍력·새만금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와 연계한 다양한 그린수소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2030년 100메가와트(MW)급 그린수소 양산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그린수소 인증제, 재생에너지와 별도의 수소 의무사용제도(RPS) 도입 등을 통해 수소 수요창출을 유도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수소 RPS제도가 기존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에 미칠 영향 등을 검토해 관련 정책을 수립할 방침이다.

이번 위원회에서는 수소경제를 이끌어갈 전담기관을 선정했다.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은 수소산업진흥 전담기관을, 한국가스공사는 수소유통 전담기관을,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수소안전 전담기관을 맡게 됐다.

이들 전담기관은 전문인력 양성 등 수소산업 진흥 기반 조성, 수소 가격 안정화, 수소 안전기준 제정 등 수소경제위원회와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을 뒷받침한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서 2030년 수소차 85만대, 수소충전소 660기를 확충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5월 기준 국내에서 유일하게 판매되는 수소차인 현대자동차 ‘넥쏘(NEXO)’ 누적 판매량은 7216대인 반면 수소충전소는 39기에 불과하다.

그동안 수소충전소 인프라 구축이 지연되고 환경성·경제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정부 관계자는 “충전소 설치부지를 미리 확보하고, 구축 전후로 안전평가제와 모니터링·진단을 강화해 국민눈높이에 맞도록 안전관리를 실시하겠다”며 “적극적인 홍보로 주민수용성을 확보해 신속하고 안전하게 충전소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