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정부 한국에 대한 출입국 규제 완화 검토
2020. 07. 14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0.7℃

베이징 22.3℃

자카르타 28.2℃

일본 정부 한국에 대한 출입국 규제 완화 검토

기사승인 2020. 07. 01. 14: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318corona01
3월 18일 아베 신조 일본 내각 총리가 코로나19 감염병 대책본부 회의에서 일본에 대한 출입국 규제방침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 총리 관저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국 등에 대해 실행한 출입국 규제를 완화하기위해 7월중으로 교섭을 시작할것을 검토하고 있다.

1일(현지시간)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7월 중으로 한국, 중국, 대만 당국과 입국 규제 완화를 위한 교섭을 시작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보도에 따르면 비지니스 목적의 경제인들의 왕래를 재개 하기 위해 방역 조건 등에 대해 협의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교섭은 대만과 선행적으로 진행할 방침이라 한국은 좀더 걸릴것으로 보인다.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는 아사히신문과 인터뷰를 통해“일본 정부는 각국에서 출국할 때와 입국할 때 모두 PCR검사를 받도록 한다는 게 현재까지의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일본 국내의 유전자 증폭(PCR) 검사 능력의 확충이 과제로 남아있었지만 최근에 무증상 환자에 대해 타액을 사용한 새로운 PCR검사를 실시할수 있는 상황이 돼 국민간의 왕래가 잦은 중국과 한국과의 협의도 가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출입국 규제 완화는 지난 6월부터 교섭을 시작한 베트남, 태국,호주,뉴질랜드등 4개국에 이은 제 2탄이다. 일본 정부는 선행 4개국과의 교섭을 통해 하루에 일본에 입국하는 입국자를 250명까지 제한 시킨바 있다.

한국을 포함한 제 2탄이 실시될 경우 어느 정도까지 그 제한인원을 확대 시킬지의 검토가 이어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비지니스 목적 입국자를 우선시하고, 그 다음으로 유학생, 관광객의 순으로 입국 허가를 낼 방침이다. 이에 따라 한국과 중국의 관광객들이 다시 일정 수준으로 돌아오는것은 좀더 시간이 걸릴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1일 현재 도쿄의 신규 확진자는 67명으로 5일 연속으로 감염자가 50명을 넘어서는 높은 수준이며 제2차 감염에 대한 긴장도가 올라가고 있는 만큼 국내 여론의 반대도 클 전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