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륜, 예상지에 답이 있다...승률 높일 꿀팁은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4℃

도쿄 30.8℃

베이징 33.3℃

자카르타 30.4℃

경륜, 예상지에 답이 있다...승률 높일 꿀팁은

기사승인 2020. 07. 02. 15: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캡처
국민체육진흥공단 기금조성총괄본부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휴장에 들어간 경륜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재개장에 대비해 방역과 경주운영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어쨌든 임시 휴장기에 경륜에서 승률을 높일 수 있는 팁을 짚어본다.

결과 예측은 예상지에 의존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예상지 경주별 왼쪽면은 일반적으로 메인 예상, 득점, 프로필, 훈련 현황, 연대 분석, 상대 전적, 승률/연대율/삼연대율, 구사 전법 분포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경륜의 가장 큰 특성은 연대 부분이다. 학연, 지연 등 연계성이 있어도 두 선수의 나이차가 많다면 실전에선 공염불이 될 수 있다. 반면 동갑내기들이나 엇비슷한 또래로 경기 경험이 어느 정도 있다면 신뢰할 만하다. 또 연대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되더라도 두 선수의 전법이 추입(마크)+추입(마크) 형태라면 조심해야 한다.

상대 전적은 자료 중 논리적인 접근이 가장 어렵다. 경륜이 1:1 대결이 아니기 때문이다. 각각 하위 착순으로도 우열이 적용된다는 점에 자료의 가치가 높지 않다. 그러나 일방적인 상대 전적은 심리적인 자신감, 징크스 등으로 참고할 만하다. 다만 선수들 간 동반입상 횟수, 전후로 위치했던 횟수는 핵심 정보다. 구사 전법 분포는 선수의 색깔을 가장 정확히 알 수 있는 자료로 해당 선수 명찰로 표기된 전법보다 우선한다.

예상지의 경주별 오른쪽면은 최근 성적, 주행도, 주행기록, 배당, 인기순위 등으로 구성된다. 왼쪽면에 비해 추리의 핵심 단서가 되는 정보들이 많다.

성적은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그러나 외형적인 모습에 머무르면 복병을 찾아낼 수 없다. 복병을 찾기 위해선 무엇보다 착순보다 착차(차신차)를 살펴야한다. 하위 착순이라도 선두권에 1∼2차신차로 좁힌 선수들로 전법이 추입이 아닌 자력(선행, 젖히기)이었다면 특히 눈여겨볼만하다. 반면 깨끗한 마크였음에도 차신차를 좁히지 못했거나 오히려 벌어진다면 의심해볼 여지가 있다.

주행도와 주행기록은 성적의 원인과 경주의 질을 판단할 수 있는 가장 핵심요소다. 정면승부, 초주 위치 선정 실패(가령 7번째 자리), 진로 막힘(특히 외선 대열의 후미), 마크 다툼 등으로 하위 착순을 기록했다면 쉽게 지나쳐서는 안 된다. 특히 강자들을 상대로 정면돌파를(선행, 젖히기) 시도한 선수는 가장 우선순위로 꼽을만하며 나머지 요소들도 면죄부를 줄만하다. 덧붙인다면 내선 주행 보다는 체력 소모가 큰 외선 주행에서의 진로 막힘은 눈여겨 볼 여지가 충분하며 방해받지 않은 앞 선수를 놓치는 마크 실패는 과감히 다른 쪽으로 시선을 돌려야 한다.

이 외에 지정훈련, 인터뷰도 살핀다. 지정훈련을 통해 비공식적인 연대를 찾아낼 수 있다. 다만 선수들은 친분보다 실력을 우선시하는 만큼 결속력 여부는 장담할 수 없다. 인터뷰에선 선수들의 심리적인 묘사가 핵심인데 전략적인 면 보다 체력적인 언급이 신뢰할만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