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여파로 의료계 전문의 교육 ‘비대면 가상현실’ 도입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31.1℃

베이징 33.1℃

자카르타 30.6℃

코로나19 여파로 의료계 전문의 교육 ‘비대면 가상현실’ 도입

기사승인 2020. 07. 06. 10: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의료계 전문의 교육에도 ‘비대면 가상현실’이 도입됐다.

분당서울대병원은 흉부외과에서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을 아우르는 확장현실(XR) 기술 플랫폼을 활용해 비대면 의료교육을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 ‘XR CLASS’로 불리는 이 플랫폼은 전 세계 어디에서든 가상의 강의실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가르치고 배울 수 있는 교육 플랫폼이다.

분당서울대병원 흉부외과는 지난달 싱가포르 국립대학병원 및 영국 맨체스터 로열병원 흉부외과 의료진과 함께 이 플랫폼의 안정성과 효용성을 시험했다. 지난 3일에는 베트남 흉부외과 의료진을 대상으로 의료교육에 이 플랫폼을 적용하기도 했다.

분당서울대병원 수술실의 폐암 수술을 ‘라이브 서저리’로 실시간 공유하고 강의와 토론을 진행한 것. 특히 이 플랫폼에서는 세 가지 화면을 통해 집도의가 바라보는 수술 시야, 수술팀의 기구 조작 모습, 수술실 내 장착된 360도 카메라를 활용해 원하는 장면을 볼 수 있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기존 라이브 서저리에서는 제공하는 화면 이외에 볼 수가 없었으나 이 플랫폼을 활용하면 고개를 돌리는 것만으로도 실제 수술실 모습을 지켜볼 수 있다고 병원 측은 덧붙였다.

전상훈 흉부외과 교수는 “상대적으로 의료 역량이 부족한 개발도상국 의료진은 해외에서 개최되는 학술대회나 연수에 매번 참석하는 게 쉽지 않다”면서 “이러한 플랫폼을 의료현장에 적극적으로 도입한다면 보다 차별화된 의학 콘텐츠와 교육 서비스를 최소한의 비용으로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2] 가상의 강의실과 수술실 모습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