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iMBC 공식입장, iMBC 배너 광고 ‘일베’ 합성 로고 사용 논란 “외주업체의 실수”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6.7℃

베이징 25.5℃

자카르타 28.6℃

iMBC 공식입장, iMBC 배너 광고 ‘일베’ 합성 로고 사용 논란 “외주업체의 실수”

기사승인 2020. 07. 07. 22: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iMBC
iMBC 캠퍼스 배너 광고에서 '일베' 합성 로고가 사용되 논란이 일은 가운데 iMBC 측이 공식입장을 내놨다.

iMBC는 7일 “iMBC캠퍼스 배너 광고를 즉시 삭제 처리했다”며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광고 외주업체의 실수로 벌어진 일”이라 해명했다.

앞서 iMBC 홈페이지 내 온라인 배너 광고에 극우성향 사이트 '일베'가 제작한 합성 로고가 발견됐다.

해당 광고는 지난달 23일부터 이날 오후까지 iMBC 홈페이지에 걸려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광고에 나온 각 대학 로고에는 연세대와 중앙대, 서울대 등 원 이미지가 아닌 ‘일베’를 상징하는 ‘ㅇ’과 ‘ㅂ’을 삽입해 문제가 제기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