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모란 교수 “코로나19 종식은 백신 나와도 불가능…천연두, 최초이자 마지막 박멸”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2℃

도쿄 28.7℃

베이징 31.1℃

자카르타 31.4℃

기모란 교수 “코로나19 종식은 백신 나와도 불가능…천연두, 최초이자 마지막 박멸”

기사승인 2020. 07. 08. 00: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JTBC

기모란 교수가 코로나19의 종식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7일 방송된 JTBC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예방의학 전문가 기모란 교수가 출연했다. 


이날 기 교수는 "독감, 감기도 상기도 감염이다"라며 "독감엔 백신과 치료제가 있고 감기는 증상이 미미해 환자를 격리할 필요가 없었다. 하지만 코로나19는 빠르게 증식하고 전파된다. 급성 폐렴으로 발전되기 때문에 치명률이 약 5% 이상이다. 더 무서운 건 노인에서 사망률은 4명 중 1명이 사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종식은 안 된다. 종식은 아예 불가능하다. 우리는 최대한 관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종식은 발생자 0명, 환자가 한 명도 없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뉴질랜드는 종식 선언을 한 번 했었다. 그렇게 선언을 했는데 계속 문을 닫고 살수는 없다. 벌써 해외유입 자국민의 확진자가 발생했다"라고 덧붙였다.

기 교수는 "종식은 사실 불가능한 상황이다. 백신이 나와도 종식이 되진 않는다. 인류가 그렇게 천연두를 박멸하고 나서 기고만장 해진 것"이라며 "우리가 감염병을 관리할 수 있다고 했지만 소아마비, 홍역 등의 연구와 개발이 있었으나 인류는 천연두가 최초이자 마지막 성공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백신이 개발이 되더라도 효과는 한정적이다. 완벽한 백신은 불가능하다. 우리가 인플루엔자 백신을 맞았다고 해도 손도 안 씻고 위생수칙을 지키지 않는다면 걸릴 수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