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폐콘크리트 재활용에 골머리’ 시멘트업계 “재활용 기술 연구 중에 불과”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30.8℃

베이징 28.2℃

자카르타 24.8℃

‘폐콘크리트 재활용에 골머리’ 시멘트업계 “재활용 기술 연구 중에 불과”

기사승인 2020. 07. 10.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환경부 "전문가들이 정부에 제시한 결과…연말까지 전략 수립"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 산업계 토론회<YONHAP NO-5686>
지난 8일 서울시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회관에서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 산업계 토론회’가 진행되고 있다./제공=한국철강협회
정부가 올 연말까지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LEDS)을 수립하기로 못 박자, 국내 시멘트업계가 현실을 반영해 달라고 촉구했다. 현재 폐콘크리트 재활용 기술을 개발하고 단계인 만큼 정부가 상생에 나서야 한다고 업계는 강조했다.

한국시멘트협회는 정부가 ‘2050 저탄소 사회 비전 포럼’(이하 포럼) 제시안을 적용하면 일자리 감소 등 업계 위기로 이어질 것이라며 폐콘크리트 재활용 기술이 개발될 때까지 시간을 줘야한다고 9일 주장했다.

이번 사안은 정부가 파리협정에 따라 올 연말까지 탄소절감 방안을 수립·제출키로 결정하면서 시작됐다. 파리협정에 따르면 모든 당사국이 탄소 절감 방안을 올 연말까지 수립해야 한다. 이후 포럼은 오는 2050년 한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7년 대비 최대 75%에서 최저 40%로 설정한 안을 제시했다.

그러자 시멘트·철강업계 등은 포럼의 감축안 목표가 현실과 동떨어져 있다고 반발했다. 특히 협회는 폐콘크리트 재활용 기술이 업계에 보급되기 전까진 포럼의 제시안을 맞추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현재 업계는 폐콘크리트에서 재활용 가능한 시멘트 미분말이 2% 내외라고 추정하고 있다.

협회 관계자는 “폐콘크리트 미분말을 재생 시멘트로 사용하려면 골재를 일정 수준 제거해야 한다는 가정이 있어야 가능한데, 폐콘크리트 재활용 기술이 언제 나올지 모른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도 “현재 업계가 보유한 폐콘크리트 재활용 기술 수준이 기대보다 낮은 수준이어서, 도로 포장이나 토양을 다질 때 주로 쓰이고 있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정은미 산업연구원 본부장은 “감축수단에 대한 대안 없이 (포럼) 권고안대로 시행되면 국내 제조업의 전후방 산업까지 고려한 고용감소유발효과는 최대 130만명에 달할 것”이라며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제조업의 국내 생산기반을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공론화가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정부는 지난해 3월부터 수송 등 69명의 전문가가 약 9개월간 60여차례의 논의를 거쳐 검토안을 마련했다며 시멘트업계 등의 의견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오는 2050년까지 2017년 우리나라 온실가스 배출량 대비 최대 75% 감축목표와 장기적으로 탄소중립 달성방안을 논의해야 한다”며 “저탄소 전환을 위해 산업계 등과 충분히 논의하고 그 결과를 LEDS 보고서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협회는 “그동안 업계는 (포럼 제시안을 맞추기가) ‘현실적으로 어렵다’라는 주장을 반복적으로 해 왔다”고 재반박했다.

한편 한국시멘트협회는 국내 시멘트업계 이익을 대변하는 단체로 삼표시멘트, 쌍용양회공업, 한일시멘트, 아세아시멘트 등 국내 시멘트업체 9곳이 가입돼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