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원순 빈소 찾은 이해찬·김두관 “의혹 제기, 고인에 대한 예의 아니야”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7.3℃

베이징 22.3℃

자카르타 28.6℃

박원순 빈소 찾은 이해찬·김두관 “의혹 제기, 고인에 대한 예의 아니야”

기사승인 2020. 07. 10. 14: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취재진 질문에 인상 찌푸린 이해찬 대표<YONHAP NO-2446>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오전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10일 새벽 박원순 서울시장의 비보가 전해진 뒤 이날 낮 12시부터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빈소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여권 주요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 대표는 약 30분 간 식장에 머무른 뒤 기자들과 만나 박 시장을 ‘오랜 친구’라고 회상했다. 이 대표는 “1970년부터 민주화운동하면서 (박 시장과) 40년을 함께 해 왔다”며 “오랜 친구가 떠났다는 비보를 듣고서 참 애석하기 그지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불모지였던 우리사회 시민운동을 일궈내고 서울시 행정 맡아 10년동안 잘 이끌어왔는데 이렇게 황망하게 떠나고 나니, 애틋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앞으로도 박 시장 뜻과 철학이 잘 살아날 수 있도록 서울시와 나라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최대한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이 대표는 박 시장에 대해 제기된 성추문 의혹과 관련, 당 차원의 대응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예의가 아니다”라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최소한도 가릴 게 있다”며 선을 긋고 나머지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은 채 자리를 떠났다.

김두관 의원도 이와 관련해 “법적으로 공소권이 있는 것도 아니다”며 “할 말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시장과 생전 서울 행정을 함께 이끌었던 조희연 교육감은 “친구이자 동지인 박 시장이 원망스럽다”며 박 시장을 추모했다. 이어 “그 동안 박 시장을 따르고 존경하며 그가 개척해 온 길에 함께 했던 많은 사람들은 어떻게 해야 하는가”라며 “개인적으로 막막하다”고 덧붙였다.

또 “노무현 전 대통령, 노회찬 전 의원이 갔을 때 가슴에 구멍이 생겼는데, 이제 가슴에 블랙홀을 세 개나 가지고 살아가야 할 것 같다”며 “학교 현대화, 뉴딜 등 제게 피곤할 정도로 너무 많은 교육정책을 주문하셨는데 광야에 홀로 남은 심정”이라고 말했다.

12시10분께 빈소를 나선 김부겸 의원은 “지금 유족들이 위로의 말을 들을 상황도 아니고, 오늘은 뭐라고 말씀 드릴 수가 없다”며 다시 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후 1시20분께 도착한 송영길 의원은 취재진의 질문에 답을 하지 못하고, 깊은 한숨만 내뱉은 채 자리를 떠났다.

김상희 국회부의장은 빈소 내부 분위기에 대해 “너무 참담하고 안타깝다”며 말을 아꼈다.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공개<YONHAP NO-2560>
10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 있다. /연합.
앞서 박 시장은 실종 신고된 지 7시간 만인 이날 새벽 12시1분께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시는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기로 했다. 박 시장의 장례기간은 5일로, 발인은 오는 13일 예정이다. 장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