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시장 비서’ 지목된 직원 관련 경찰에 신고…“법적 대응 불사”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7.1℃

베이징 24.3℃

자카르타 28℃

서울시, ‘시장 비서’ 지목된 직원 관련 경찰에 신고…“법적 대응 불사”

기사승인 2020. 07. 10. 19: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00710_164345872
울시가 고(故) 박원순 시장 고소건과 관련, 해당 사건과 전혀 무관한 직원이 해당 비서로 지칭돼 피해를 보고 있다며 10일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4시40분께 서울시청 앞에 박 시장 장례에 쓰일 국화가 놓여있는 모습.
서울시가 고(故) 박원순 시장 고소건과 관련, 해당 사건과 전혀 무관한 직원이 해당 비서로 알려져 피해를 보고 있다며 10일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서울시는 가짜뉴스에 대해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시는 “서울시 인권담당관에 박 시장 고소건과 관련한 가짜뉴스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며 “경찰에 (이와 관련된 내용을) 신고했다”고 밝혔다.

시는 가짜 뉴스에 대해 “고소건과 전혀 무관한 직원 A씨가 해당 비서로 지칭돼 A씨의 사진이 포털에 유포되고 있다는 내용”이라면서 “해당사진은 과거 시 행사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또 “A씨는 박 시장에게 제기된 의혹과 전혀 무관한 직원”이라며 “A씨는 시장 비서실에 근무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시 관계자는 “사실관계 확인을 거치지 않은 가짜뉴스로 인해 해당 사안과 관계 없는 직원이 무고한 피해자가 돼 극심한 정신적인 피해를 입고 있다”고 호소했다.

시는 해당 사진을 카카오톡 등 메신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퍼뜨리거나 본 내용을 업로드 해 재확산 할 경우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시는 “특히 일부 네티즌들이 신상 털기를 종용하는 등 해당 사진의 직원에 대한 피해가 심각하게 우려되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사건은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 사이버수사대에 접수됐다.

한편 박 시장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가운데 서울시는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기로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