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금감원, 연초 옵티머스 포함 부실징후 운용사 5곳 파악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29.3℃

베이징 27℃

자카르타 26.8℃

금감원, 연초 옵티머스 포함 부실징후 운용사 5곳 파악

기사승인 2020. 07. 12. 1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금융감독원이 올해 초 옵티머스자산운용을 포함한 자산운용사 5곳에서 부실징후를 포착해 서면검사를 진행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옵티머스를 제외한 나머지 4곳에 대해서도 현장검사를 진행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1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 중단 사태를 계기로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자산운용사 52개사, 펀드 1786개에 대한 점검을 진행했다.

점검 결과 운용사 10곳이 집중 모니터링 대상으로 선정됐고, 이 중 5곳에 대해 추가 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 서면검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이 과정에서 옵티머스자산운용이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는 투자제안서와 달리 부실 사모사채에 투자한 정황을 확인하고 지난달 12일 현장검사 사전 통보서를 보냈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은 금감원의 통보 시점으로부터 5일 만에 처음으로 펀드 환매 중단을 발표했다.

업계에서는 서면검사를 받은 나머지 자산운용사 4곳도 현장검사를 해야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다만 이들 4개 운용사가 서면검사 대상으로 선정된 이유가 옵티머스처럼 ‘자산의 불일치’ 때문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에 따라 금감원이 이달 중순 구성하기로 한 ‘사모펀드 전담 검사반’이 발족하면 이들 4개 운용사에 대해 먼저 현장검사를 진행할 가능성이 높다. 사모펀드 전담 검사반은 금감원을 중심으로 예금보험공사, 예탁원, 증권금융 등에서 인력을 지원받아 모든 자산운용사에 대한 현장검사에 나설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